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교수들, 박근혜 땐 '공공의대 대거 선발' 제안"

송고시간2020-09-02 22:30

서울대병원 소속 전공의들이 2020년 9월 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공공 의대 설립, 의대 정원 확대, 비대면 진료' 등의 철회를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대병원 소속 전공의들이 2020년 9월 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공공 의대 설립, 의대 정원 확대, 비대면 진료' 등의 철회를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박근혜 정부 당시 공공 의대 신설을 통한 의료 인력 확충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2일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2015년 보건복지부 용역을 받아 제출한 '공공의료인력 양성을 위한 기반 구축 방안' 보고서에서 "공공의사 인력 양성을 위한 의대를 설립해 7년 교육과정으로 2020년 최초 선발인원 100명, 2025년부터 최대 700명 규모로 운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미충족 수요를 충족시키려면 연간 184∼368명(의무 복무기간 6년) 또는 111∼221명(의무 복무기간 10년)의 공공 의료 인력이 배출돼야 한다"며 "1개 의대를 세울 경우 연간 입학정원은 150명 내외로 양성한다"고 밝혔다.

2013년 서울대 의대의 '의료 취약지역 및 공공의료분야 의사인력 양성방안 연구' 보고서 또한 "기존의 의대 교육으로는 의료취약지역 및 공공보건의료기관의 활동에 필요한 자질과 역량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며 새로운 교육 과정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강 의원은 "공공의료 인력 양성은 오래전부터 의료계가 필요성을 인정해온 문제였다"며 "서울대 의대 교수들은 지방 의사 부족에 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면서 비대위를 꾸리는 등 전공의 불법 집단휴진을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