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호 "국민 1인당 채무액 2천만원 시대 진입"

송고시간2020-09-02 12:01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빚폭탄·몰염치" 비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예결위 미래통합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2일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역대 최대 수준의 빚 폭탄 예산안"이라며 원안 처리 불가 입장을 밝혔다.

추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차기 정부와 미래 세대에 모든 빚 상환 부담과 재정 건전성 책임을 떠넘긴 몰염치 예산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의원은 특히 "현 정부 임기 내 국가채무비율이 36%에서 51%로 15%포인트 높아진다"며 "이는 노무현 정부의 7%포인트, 이명박 정부의 5.8%포인트, 박근혜 정부의 3.4%포인트를 모두 합한 것보다 빠른 증가속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사상 최대 재정적자로 국가채무 1천조원 시대, 국민 1인당 채무액 2천만원 시대로 진입하게 됐다"며 "최근 한국은행의 전망을 고려하면 국가채무비율이 2024년에는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정부·여당이 수적 우위를 내세워 12월 2일에 예산안을 강행 처리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통합당은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되는 대로 그 문제점을 낱낱이 국민께 알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 입장 밝히는 추경호
내년도 정부 예산안 입장 밝히는 추경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회 예결위 미래통합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9.2 uwg806@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