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태풍 '마이삭'에 북한 강원도 주민들 대피…위기감 고조(종합)

제10호 태풍 '하이선'도 예보…재난 잇달아 '첩첩산중'

북한, '마이삭' 북상에 강원도 주민들 대피
북한, '마이삭' 북상에 강원도 주민들 대피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의 북상을 앞두고 강원도 고성군, 통천군 해안가 주민들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있다고 2일 보도했다. 주민들은 지붕과 창문을 고정하고 선박들에 대한 안전조치도 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9.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정래원 기자 =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 강원도에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다.

조선중앙TV는 2일 강원도 고성군 앞바다에 취재진을 보내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TV는 "오후 6시 현재 약간의 비가 내릴 뿐 다른 변화는 없다"면서도 "기상관측소 통보에 의하면 오늘 저녁 8시부터 많은 비와 함께 센바람이 터지겠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고성군 해안에서 10리(1리=392.7m) 안팎의 주민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준비를 하고 있다.

통천군은 이미 오후 6시까지 해안가 주민 전원을 미리 대피시켰으며 선박에도 안전 조처를 했다.

리금숙 고성군 읍사무장은 "지붕 위에 마대 흙을 올려놓고 기와들이 날아가지 않게 쇠사슬로 고정했다"며 "책임일꾼(간부) 동지들은 침습될 수 있는 지역들에 달려 나가 농경지, 건물, 도로 피해가 나타나지 않기 위한 대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마이삭' 북상에 강원도 주민들 대피
북한, '마이삭' 북상에 강원도 주민들 대피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의 북상을 앞두고 강원도 고성군, 통천군 해안가 주민들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있다고 2일 보도했다. 주민들은 지붕과 창문을 고정하고 선박들에 대한 안전조치도 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9.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 관영매체들은 이날 새벽부터 실시간으로 마이삭의 이동 경로를 보도하며 경계 태세를 끌어올렸다.

조선중앙방송은 오전 방송에서 "오늘과 내일 태풍 9호의 영향으로 폭우·많은 비 경보·큰물(홍수) 경보·센바람 경보·해상 경보·해일 경보가 내려졌다"고 알렸다.

동해안과 북부·중부 내륙 지역에는 20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되면서 폭우 경보가 내려졌고, 황수원호와 장진호에는 '큰물 특급 경보'가 발령됐다.

장진강·두만강·청천강, 내중저수지·팔향저수지, 금야호·례성호 등에도 '큰물 주의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남한의 기상청 격인 기상수문국은 홍수 발생을 우려했다.

리성민 기상수문국 부대장은 "동해안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리고 특히 원산만 지역이나 단천지구를 비롯한 국부적 지역들에서는 강한 폭우를 동반한 25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 예견된다"며 "해안가에서 해일도 예견되므로 해안가 지방들에서는 물이 빠지지 못해서 침수될 위험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리 부대장은 이어 "현재까지 비가 많이 내린 상태에서 이번 태풍 9호의 영향으로 또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이 예견되므로 큰물 위험성이 크다"며 "빈틈없는 안전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북한 기상수문국, 태풍 '마이삭' 경보
북한 기상수문국, 태풍 '마이삭' 경보

(서울=연합뉴스) 북한 기상수문국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오는 3일 북한측 강원도에 영향을 미치겠다고 2일 예보했다. 동해안 대부분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해안가에 해일이 일 수 있으며 침수와 홍수 위험도 있다고 경고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9.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은 마이삭의 영향을 채 실감하기도 전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발생하면서 위기에 위기가 더해지는 모습이다.

중앙방송은 하이선의 발생 소식을 전하며 "이 태풍은 6일경 일본 규슈 부근에 도달하고, 그 후 동해 북부로 이동하면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국가적인 지휘에 절대복종하고 통신 지령체계를 이중·삼중으로 세워 어떤 비상 정황에도 대처할 수 있게 한다"면서 인명 피해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주문했다.

마이삭은 3일 새벽 1시께 거제와 부산 사이에 상륙해 밤사이 북한 청진 북서쪽 부근 육상에서 차차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heVNX3PQRw

태풍 마이삭 대비해 제거된 평양의 가로등 전구
태풍 마이삭 대비해 제거된 평양의 가로등 전구

(평양 교도=연합뉴스) 2일 북한 평양의 평양역 앞 가로등 전구가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에 대비해 제거돼 있다. 2020.9.2 chungwon@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