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58%, 코로나 위기 상황 때 종교자유 제한 가능"

송고시간2020-09-01 17:22

개신교계 8개 언론사 공동 조사결과

거리두기 2단계 비대면 예배로 전환
거리두기 2단계 비대면 예배로 전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후 처음 맞는 일요일인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출입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비대면 예배 때 예배당 안에 머무를 수 있는 인원은 온라인 예배 제작을 위한 필수 인력이다. 설교자, 사회자, 성경봉독, 방송담당, 교역자 등 20명 이내다. 2020.8.23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민 과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국가가 종교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개신교계 8개 언론사가 공동으로 낸 '코로나19의 종교 영향도 및 일반 국민의 기독교(개신교) 인식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와 종교의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의에 응답자의 58.9%는 '국가는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되어 있어도 제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국가는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라는 답변은 31.4%에 그쳤다. 나머지 9.8%는 '잘 모르겠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종교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한 것에 두고 67.8%는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바람직하지 않다'는 20.9%에 그쳤다.

코로나19를 전후로 종교별 신뢰도 변화를 묻는 말에 불교와 가톨릭은 '비슷하다'는 반응이 각각 86.8%, 83.0%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나 개신교는 '더 나빠졌다'가 63.3%로 가장 많아 개신교 신뢰도가 크게 저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신교 신뢰도가 더 나빠졌다'고 밝힌 응답자의 종교별 비율을 보면 개신교인은 24.5%로 가장 낮은 데 반해 다른 종교를 가지거나 무종교인 경우 각각 70%를 넘었다.

전체적으로 가장 신뢰하는 종교로는 원불교를 포함한 불교(27.5%)가 꼽혔다. 이어 가톨릭 22.9%, 개신교 16.3%였다. 다만, 신뢰하는 종교로 어떤 것도 선택하지 않은 경우가 33.2%로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sb1uZK4eR4

코로나19에 대한 개신교의 전반적인 대응과 관련해서는 74.0%가 '잘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응답자의 77.7%는 목사의 정치 참여에 반대했다.

코로나19 이후 개신교가 사회를 위해 가장 힘써야 할 일로는 '윤리와 도덕 실천 운동'(34.8%), '사회적 약자 구제 및 봉사'(24.1%), '정부와 소통'(12.1%), '사회 통합'(8.0%) 등의 순이었다.

국회에서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묻는 말에는 '이름만 들은 정도다'가 42.6%, '전혀 모른다' 26.5%로 법안 내용 자체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이에 대해 설문을 진행한 교계 8개 언론기관 측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추진하고 있는 주체들이 지난 6월 23일 발표한 국민 88.5%가 찬성하고 있다는 주장의 허구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에 사는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8월 13∼21일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응답자의 종교별 비율을 보면 무종교 54.1%, 개신교 19.3%, 불교 17.8%, 가톨릭 8.3%, 기타 0.6%였다.

eddi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5E3rzw-c9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