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에 미치다' 대표 극단선택 암시글…병원 옮겨져 치료중(종합)

송고시간2020-09-01 13:28

"나 때문에 고통받는 모두에게 너무 미안…장례식은 가족끼리만"

최근 공식 인스타그램에 '불법 촬영물 게시' 논란으로 경찰 내사

극단선택 암시한 '여행에 미치다' 대표 응급처치…병원 이송
극단선택 암시한 '여행에 미치다' 대표 응급처치…병원 이송

[조준기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공식 SNS 계정에 불법 성적 촬영물을 올렸다는 논란이 불거진 유명 여행정보 소개 채널 '여행에 미치다'의 조준기 대표가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직후 위중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를 조금 넘긴 시각 서울 용산구 모처에서 의식이 불명확한 상태로 발견됐다. 지인의 신고로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발견된 그는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개인 인스타그램에 "이제 더는 그 누구에게도 짐이 되지 않고, 내 갈 길로 떠나려고 한다. 코로나 시국이니 장례식은 가족끼리만 해 달라"며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조 대표는 "모두에게 너무 미안하다. 나 때문에 이유 없이 고통받고 욕먹는 크루들, 친구들, 그리고 제일 사랑하는 가족들까지"라며 "끝까지 이기적일 거니 차라리 미워하고 원망해주길"이라고 썼다.

이어 "여러분들과 함께 하는 모든 날이 더할 나위 없었던, 내 인생 전부이자 진심이었다"며 "이리 부족한 나를 항상 보듬어주고 응원해줘서 고마웠다. 이렇게 얼굴도 못 보고 죄만 짓고 떠나 너무 가슴 아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건은 사건 그 자체만으로의 과실을 따져주길. 불필요한 인과들로,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크루들이 새로 시작해 나갈 때, 부디 많은 도움과 응원도 부탁드린다. 잘못은 내가 혼자 한 건데, 나머지 19명까지 같이 싸잡아 욕할 필요 없지 않으냐"면서 글을 끝맺었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삭제됐다. 조 대표의 인스타그램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여행에 미치다' 측이 올린 사과문
'여행에 미치다' 측이 올린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에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여행지 소개 사진에 섞여 올라오는 사건이 발생했다.

곧이어 해당 영상이 불법 촬영된 영상일 수 있다는 논란이 일었고, '여행에 미치다' 사무실 소재지를 관할하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불법적인 성적 촬영물 소지 및 배포 혐의가 있는지 살피는 내사에 착수했다.

'여행에 미치다' 측은 곧바로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다만 영상이 올라온 경위나 후속 조치에 대한 설명이 없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여행에 미치다'는 이튿날 올린 2차 사과문에서 "문제의 영상은 직접 촬영한 불법 촬영물이 아닌 다운로드 한 것으로 확인되며, 콘텐츠 업로드 중 부주의로 인해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조 대표도 댓글을 달아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자신이 문제의 게시물을 직접 올린 당사자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은 트위터에서 내려받았다. 영상물을 불법 다운로드한 부분에서는 적절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며 "해당 사안으로 손해를 끼치게 된 회사에 큰 책임을 느끼는바 대표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