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 잔혹할 수 없다" 동거남 아들 여행가방 감금 살해 무기 구형(종합)

송고시간2020-08-31 14:23

20년간 위치추적 장치 부착 명령, 아동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요청

검찰 "아무런 감정 못 느껴, 범행 후의 정황 등 엄중히 책임 물어야"

피고인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고, 모두에게 죄송하다"

영장 실질심사 향하는 의붓어머니
영장 실질심사 향하는 의붓어머니

(천안=연합뉴스)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의붓어머니가 3일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6.3 [연합뉴스 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9살 아동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기소된 A(41·여)씨에게 무기징역이 구형됐다.

검찰은 31일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또 법원에 20년간 위치추적 장치 부착 명령과 아동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등도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7시간 동안 좁은 가방 안에서 23kg의 피해자를 최대 160kg으로 압박하며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못하고 피해자의 인격과 생명을 철저히 경시했다"며 "이번 사건은 작위와 부작위에 의한 살인의 미필적 범의가 함께 발현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시민위원회 전원(13명) 의견도 살인의 범의를 인정하고 엄벌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이를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것은 코와 입을 막아 숨지게 한 행위와 동일하다고 볼 수 있지만, 이보다 더 잔혹하다"며 "이런 무자비한 행위를 하면서도 지인과 통화를 하고, 아이가 의식을 잃자 물을 뿌렸다"고 말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피해 아동의 이모는 "아이가 가방에서 죽어가고 있을 때 A씨는 아무렇지도 않게 밥을 먹고, 40분간 지인과 통화하면서 방치했다"며 "아이에게 진정으로 용서를 구하고 싶다면 고의가 아니었다는 주장은 하지 말아달라"며 재판부에 법정 최고형을 요청했다.

변호인은 "용서받기 어려운 사건이지만 피고인은 처음부터 피해자를 살해할 마음은 없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고, 사건 발생 후 심폐소생술과 119에 신고하는 등 살인의 고의성이 없었다"며 "법의 허용 범위에서 선처해 달라"고 밝혔다.

이날 A씨는 고개를 숙인 채 미리 적어온 메모를 보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죄송하다. 모두에게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6월 1일 정오께 동거남의 아들 B(9)군을 가로 50㎝·세로 71.5㎝·폭 29㎝ 크기 여행용 가방에 3시간가량 감금했다가 다시 가로 44㎝·세로 60㎝·폭 24㎝의 더 작은 가방에 4시간 가까이 가둬 결국 '저산소성 뇌 손상'으로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감금 과정에서 수차례 '숨이 안 쉬어진다'고 호소하는 B군을 꺼내주는 대신 가방 위에 올라가 뛰거나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대전지법 천안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A씨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16일 오후 1시 40분에 열릴 예정이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