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기업 2∼3분기 채용 계획 23만8천명…11년 만에 최저(종합)

송고시간2020-08-31 18:04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아…코로나19로 경기 불확실성 커진 탓

7월 사업체 종사자 감소 폭 줄어…8월부터는 다시 악화 우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채용 면접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채용 면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으로 국내 기업의 채용 계획 인원이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고용노동부가 31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국내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의 2∼3분기(4∼9월) 채용 계획 인원은 23만8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3천명(5.1%) 감소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20만8천명)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그만큼 경기 불확실성이 커 채용을 중단하거나 축소하기로 한 기업이 많다는 얘기다.

채용 계획 인원은 어디까지나 기업의 계획으로, 경기 변동 등에 따라 실제 채용 인원은 달라질 수 있다.

국내 기업 2∼3분기 채용 계획 23만8천명…11년 만에 최저(종합) - 2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인력 미스매치(수급 불일치) 완화를 위해 기업의 구인·채용 인원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 가운데 약 3만2천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1분기(1∼3월) 5인 이상 사업체의 구인 인원은 79만3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3만2천명(3.9%) 감소했고 채용 인원은 73만4천명으로, 1만4천명(1.9%)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 학원 휴업, 관광객 감소,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을 받은 결과라고 노동부는 분석했다.

사업체의 적극적인 구인에도 채용하지 못한 '미충원 인원'은 5만9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7천명(22.7%)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구인 자체가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업체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인원을 의미하는 '부족 인원'도 지난 4월 1일 기준으로 22만3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2천명(5.1%) 줄었다.

실업급여 설명회장에 늘어선 구직자들
실업급여 설명회장에 늘어선 구직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완화하면서 월별 고용 지표는 지난달에도 개선 추세를 이어갔다.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7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는 1천844만6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3만8천명(0.7%) 감소했다.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3월 마이너스로 돌아서 4월에는 감소 폭이 36만5천명으로 벌어졌지만, 5월부터는 3개월 연속으로 감소 폭이 줄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교 개학, 정부 재정 일자리 사업 재개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광복절인 이달 15일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광화문 집회를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급격히 재확산해 고용 지표도 8월부터는 다시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증가 폭이 큰 업종은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9만9천명), 공공행정(6만4천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만2천명) 등이었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12만명)과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6만1천명)은 종사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제조업 종사자도 7만3천명 감소했지만, 그 폭은 7개월 만에 줄었다.

지난 6월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임금 총액은 335만1천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2만2천원(0.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2.9%로 떨어진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 경영난이 심화하면서 특별급여 등이 감소한 결과로 분석됐다.

1인 이상 사업체 노동자의 1인당 평균 노동시간은 167.4시간으로, 작년 동월보다 12시간(7.7%) 증가했다.

6월 근로일수가 작년 동월보다 3일이나 많은데 노동시간 증가 폭이 12시간에 그친 것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휴업·휴직의 영향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농업 등을 제외하고 고정 사업장을 가진 국내 사업체 표본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정 사업장이 없는 건설업 하도급 업자에게 고용된 노동자와 가사서비스업 종사자 등은 제외된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