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금주 전반 코로나 당정청회의…재난지원금도 논의"

송고시간2020-08-30 17:56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민생 지원에 대해서는 추석 이전에 실행해야 할 것이 있기 때문에 당정청 회의를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인 이 대표는 이날 신임 지도부 화상간담회에서 "이번 주 전반쯤 당정청 회의가 열리도록 준비되고 있다"며 "민생 지원과 코로나 상황 등을 점검하고 협의하겠다. 그 회의에서 재난지원금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아울러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강화되고, 전공의들이 휴진을 이어가기로 결정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대단히 엄중한 시기"라고 밝혔다.

그는 당 국난극복위원회에 대해선 "내일 국회로 나가면 확대개편 준비를 시작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들은 우리에게 집권당으로서의 든든함과 함께 따뜻함을 바라는 것 같다"며 "국민을 잘 위로하면서 국민과 함께 국난극복의 실질적 성과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민주당 지도부의 원 팀, 나아가 당정청의 원 팀 의식이 대단히 중요한 때"라면서 "내부적으로 필요한 경우 치열하게 논의하고 때로는 논쟁도 하겠지만 국민들에게 메시지로 나갈 때는 원 보이스로 나가는 시스템을 계속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수락 연설하는 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
수락 연설하는 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

(서울=연합뉴스) 8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이 자택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