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은경 "일상 곳곳 감염전파 고리…역학조사 한계 이르는 상황"

송고시간2020-08-30 15:10

최근 2주간 확진자 1명이 1.5명에 전파…잇단 사후 확진 사례 '우려'

"코로나19 시대속 연대는 모두가 흩어지는 것"…거리두기 실천 당부

경북대병원에 이송된 확진자
경북대병원에 이송된 확진자

(대구=연합뉴스) 152일 만에 확진자 30명이 나온 30일 오후 대구 중구 삼덕동 경북대학교 본원 응급실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송되고 있다. 2020.8.30 [연합뉴스TV 김종운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세 자릿수 증가를 이어가는 상황에 대해 일상 곳곳에서 감염의 전파 고리가 이어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더욱이 최근에는 사망한 뒤 뒤늦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가 하나둘 보고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 발병 추이를 설명하면서 "코로나19 유행 전파 속도가 둔화하지 않고 새로운 집단발생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본부장은 "교회, 식당, 카페, 체육시설 등 우리 일상 곳곳에서 감염 전파 고리가 생겼고, 최후의 방어선이라 생각하는 의료기관과 요양시설까지 확산하고 있다"면서 '엄중한 위기 상황'이라고 규정했다.

방역당국은 무엇보다 고령 환자 증가하면서 사망자가 잇따르는 상황을 우려했다.

정 본부장은 "최근 들어 수도권에서 코로나19로 확진돼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상태가 갑자기 악화해 사망하거나 사후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사례 보고가 증가하고 있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만큼 지역 감염이 상당수 있고, 방역당국의 감시 체계를 통해서 진단되지 않은 사례가 상당수 있다는 것을 뜻하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기에 코로나19가 의심되고 검사가 이뤄지지 않은 측면이 많은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번 유행 확산세가 본격화 한 8월 중순 이후(8.16∼29) 집계된 '감염 재생산지수'(전파력) 평균치는 1.5다. 재생산지수가 1.5라는 것은 환자 1명이 주변의 1.5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텅 빈 카페
텅 빈 카페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작된 30일 화성 동탄2신도시에 위치한 개인 카페 내부에 모든 테이블이 텅 비어있다.
카페 업주는 "2.5단계 거리 두기 조치가 프렌차이즈형 카페뿐만 아니라 개인 카페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잘못 아시는 분이 많다"면서 "문의 전화가 계속 오고 어제부터 손님이 많이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2020.8.30 kyh@yna.co.kr

이 숫자가 1 미만이면 방역 효과로 신규 확진자가 줄어들지만, 1 이상이면 방역에 구멍이 뚫린 상태여서 환자는 더 늘어나게 된다.

정 본부장은 최근의 확진자 발생 동향에 대해서는 30% 정도가 수도권 외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수도권 지역의 경우 사랑제일교회나 8·15 집회 관련 사례가 지역 내 활동을 통해 전파 확산하는 유형이 있고, 여름 휴가철을 통해 전국적인 이동 과정에서 수도권 감염자가 지역에서 전파를 유발하는 경로가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에 비해서는 확진자가 많지는 않지만, 추후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상황에서는 역학조사 역량이 한계에 다다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타냈다.

그는 "수도권의 경우 하루 확진자 수가 많이 증가하고 있어 역학조사 지원팀을 강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계에 다다르는 상황"이라며 "확진자 규모는 물론 사람 간 만남이나 접촉을 줄여야 역학적 대응도 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부터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에 준할 정도로 방역 조치가 강화된 데 대한 주의와 협조도 당부했다.

그는 "역설적이지만 코로나19 시대에 연대하는 방법은 모두가 흩어지는 것이며 사람 간 거리를 두는 것"이라며 "더 물러설 곳이 없다는 심정으로 앞으로 한 주간 거리두기 실천 등으로 지금의 위기 국면을 전환하는 데 함께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