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졌지만 잘 싸웠다'…잠룡들 맞아 '정치적 체급' 올린 박주민

송고시간2020-08-30 06:30

당원투표·여론조사서 김부겸 앞서…2년 전 돌풍 못 미쳤다 시선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당권 레이스에서 3위를 기록했지만,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재선 의원으로서 뒤늦게 레이스에 뛰어들었지만 대권주자급과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하면서도 선전했기 때문이다.

정견발표 하는 민주당 박주민 당대표 후보
정견발표 하는 민주당 박주민 당대표 후보

(서울=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기호3번 박주민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온라인을 통한 비대면)방식으로 진행된다.2020.8.29 [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eong@yna.co.kr

박 의원은 29일 당 대표 선거에서 20%에 못 미친 17.85%로 이낙연 대표(60.77%)와 김 전 의원(21.37%)에게 밀린 3위를 기록,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세부 내용을 보면 나름 저력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 의원은 대의원(13.51% vs 29.29%)에서만 김 전 의원에게 패했을 뿐, 권리당원(21.51% vs 14.76%), 국민여론조사(22.14% vs 13.85%), 일반당원 여론조사(19.15% vs 18.05%)에서는 모두 앞섰다.

박 의원이 후보등록 마감 직전 출사표를 던졌기에 사전 준비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았다는 점까지 고려하면 김 전 의원에게 사실상 이긴 싸움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2년 전 최고위원 선거에서 8명의 후보 중 1위를 했던 돌풍에 비교하면 미풍에 그쳤다는 지적도 있다.

당 관계자는 30일 "2년 전 받은 표에서 본전치기에 불과했다"고 말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차기 플랜에 도전할 동력은 유지했다고 본다"고 각각 분석했다.

박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꾸준히 거론된다. 그는 지난달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전당대회에 올인하고 있다. 뜻이 없다"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