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대면 예배' 반발 너머엔…비판·자괴감 섞인 교계

송고시간2020-08-29 16:46

일각서 "예배는 생명" 현장 예배 강행 주장…코로나 재창궐 속 따가운 시선

"일부의 반사회적 행동…대부분 교회 방역지침 최선 다해"

거리두기 2단계 비대면 예배
거리두기 2단계 비대면 예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후 처음 맞는 일요일인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출입구에 온라인 예배를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비대면 예배 때 예배당 안에 머무를 수 있는 인원은 온라인 예배 제작을 위한 필수 인력이다. 설교자, 사회자, 성경봉독, 방송담당, 교역자 등 20명 이내다. 2020.8.23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다시 확산하며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비대면 예배' 조처가 내려졌으나 이를 둘러싼 교계의 반발이 여전하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일부 교회에서 나온 것을 두고 모든 교회를 대상으로 현장 예배를 금지한 정부 조치가 과하다는 주장을 내놓는다. 여기에 더해 '예배는 생명'이라며 현장 예배를 고수하겠다는 뜻도 굽히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을 바라보는 교계 안팎의 시선은 곱지 않다. 생명이 위협받는 전염병 창궐 상황에 어떤 신앙도 이웃의 안전보다 앞서 있지 않기 때문이다.

◇ "종교 자유 침해"…현장예배 강행 움직임도

28일 일간지 3곳의 광고란에는 경기지역 교회 연합체인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경기총) 명의로 정부의 비대면 예배 조치를 맹비난하는 성명이 실렸다.

이 단체는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비대면 예배(이는 실제로 예배가 될 수 없음)'를 대부분 교회에 강제하고 있다"면서 "변형된 예배를 강요하는 것은 헌법상 '과잉금지 원칙' 위반이자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기총은 "8월 말 이후 모든 교회는 방역을 철저히 지키면서 전통예배로 돌아갈 것을 엄중히 밝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표된 성명을 두고 경기총 내부에서는 합의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이 외부로 나갔다는 볼멘소리가 나왔으나 성명 철회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가 일간지에 낸 성명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가 일간지에 낸 성명

(서울=연합뉴스)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경기총)는 28일 일간지 3곳의 광고란에 성명을 내 정부의 비대면 예배 조치를 비난했다. 2020.8.29 [일간지 신문 광고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이에 앞서 지난주 일요일인 23일 주일예배를 앞두고는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가 부산지역 16개 구군 기독교연합회와 소속 1천800여 지역 교회에 비대면 예배 거부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 논란이 일었다.

부기총도 경기총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비대면 예배조치를 거부하는 이유로 '종교의 자유' 침해를 들었다. 이런 공문의 여파인지 23일 부산지역에서 현장 예배를 강행했다가 방역 당국에 적발된 교회가 297곳이나 나왔다.

교계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은 지난주 권모 대표회장 명의로 소속 교단과 교회에 문자를 보내 "우리는 생명과 같은 예배를 멈춰서는 안 된다"며 "이에 따른 모든 책임은 한교연이 함께 지겠다"고 주장해 비판의 중심에 섰다.

한교연 측은 이후 문자메시지에서 '모든 책임은 한교연이 함께 지겠다'는 문구는 삭제하는 등 수정된 문자를 다시 발송했다고 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 "이러니 욕먹지…세상 조롱거리 전락" 비판

경기총의 성명을 두고 비판대열에 나선 이 중 하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다.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런 짓 하면 기독교 전체가 욕을 먹지요. 한국 개신교 일각의 의식 수준은 아직 중세말에 가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순교할 각오로 목숨 걸고 대면 예배를 하겠다는 사람들, 말릴 수 없다면 일단 당국의 조치에 불응한 결과로 발생하는 사태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를 통해 철저히 책임을 지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기독교 일각의 이런 행태가 기독교인들 전체에 대한 혐오와 차별로 이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대부분의 기독교인은 당국의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는 사실, 잊지 말자"고 했다.

교계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의 지역별 본부 협의체인 '지역NCC전국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 교계의 자성을 촉구하며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전국 교회에 당부했다.

새에덴교회, 비대면 예배에 화상회의 플랫폼 도입
새에덴교회, 비대면 예배에 화상회의 플랫폼 도입

(서울=연합뉴스) 경기 용인의 새에덴교회가 21일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온라인 예배를 올리고 있다. 2020.8.22 [새에덴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국협의회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교회가 세상의 희망이기는커녕 근심거리가 되고 말았다"면서 "이제 일부 교회들의 몰지각하고 반사회적인 행동으로 인해 한국 개신교회 전체가 코로나바이러스 전파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써야 하는 황망한 처지에 이르렀다"고 자괴감을 토로했다.

이어 "대규모 확진자가 나온 교회와 담임목사는 '바이러스 테러' 운운하는 헛된 음모론을 늘어놓으며 부끄러워할 줄 모른다"며 "진리와 복음을 전파해야 할 교회가 바이러스 전파의 진원지가 되는 현실을 부끄러워하는 일조차 건강하고 상식적인 교회들의 몫으로 남았다"고 안타까워했다.

교계에서는 경기총이나 부기총, 한교연 등을 놓고 일부의 '돌출 행동'이라는 지적이 많다. 대부분이 정부 방역지침을 잘 따르며 현장 예배로 돌아갈 시점을 기다리고 있는데 일부 교회와 목사의 이해하기 어려운 발언과 행동으로 인해 교계 전체가 비난받고 있다는 것이다.

교계 한 관계자는 "경기총 성명으로 지역 교계에서는 무척이나 곤란한 상황이 벌어졌다"며 "방역지침을 잘 지키고 있는 상황에 지난주 부기총에 이어 이런 주장이 또다시 나오게 돼 무척이나 안타깝다"고 전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