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진단검사 거부자 형사고발·구상청구" 법적 대응 착수

송고시간2020-08-29 12:43

'법률지원단' 구성 …사랑제일교회·광화문 집회 참가자에 '경고'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거부하는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여자들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 집회 참여자이면서 정당한 이유 없이 진단을 거부한 사람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더라도 전원 형사고발하고 관련 방역 비용을 구상 청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경기경찰청과 방역 효율화를 위한 공동대응단이 구성됐지만, 이에 더해 검사를 거부하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여자들에 대한 형사고발 및 구상 청구 소송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진단검사법률지원단을 변호사, 특사경, 역학조사관 등으로 구성하도록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서도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석자를 상대로 "오는 30일까지 가능한 한 빨리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고 최후통첩성 글로 촉구한 바 있다.

이날 0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도내 확진자는 총 294명이다. 검사 대상 1천350명 중 78명은 연락 두절, 검사 거부 등 이유로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는 총 61명이나 아직 연락이 두절되거나 검사를 거부하는 이들을 포함, 미검사자는 1천340명이나 된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