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전 시민 코로나19 검사받아야"…오늘부터 신청접수(종합)

송고시간2020-08-29 18:51

141개 검사소·의료진 6천명 참여…중국 검사인력 800여명 도착

접수 5시간만에 11만7천여명 신청…누적 확진자 4천786명

홍콩이 9월1일부터 전 시민 대상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중국에서 이번 검사를 지원하기 위한 인력들이 지난 28일 홍콩에 도착했다. [신화=연합뉴스]

홍콩이 9월1일부터 전 시민 대상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중국에서 이번 검사를 지원하기 위한 인력들이 지난 28일 홍콩에 도착했다. [신화=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이 내달 전 시민 대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료 검사를 앞두고 29일 오전 7시 온라인을 통해 검사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당국은 무증상 감염자를 조속히 찾아내 전염 고리를 끊기 위한 목적이라며 6세 이상 모든 시민의 검사를 연일 독려하고 있다.

홍콩은 9월 1일부터 전역에 마련될 141개 검사소에서 시민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 이 기간 6천여명의 의료진과 학생이 참여해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검체를 채취한다. 또 4천여 명의 전·현직 공무원이 지원에 나선다.

애초 검사는 7일간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국은 전날 관련 브리핑에서는 검사 기한을 특정하지 않았다.

소피아 찬 보건장관은 지난 1월부터 95만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최근에는 택시 운전사, 요양원 직원 등 고위험 직업군을 상대로 검사했지만, 무증상자들을 찾아내기 위해서는 대규모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콩 인구는 약 725만 명이다.

홍콩이 9월1일부터 전 시민 대상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인 가운데 지난 28일 경찰들이 검사소가 마련될 스포츠 경기장을 둘러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홍콩이 9월1일부터 전 시민 대상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인 가운데 지난 28일 경찰들이 검사소가 마련될 스포츠 경기장을 둘러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당국은 접수 개시 5시간만인 이날 정오까지 11만7천700명이 검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검사를 두고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 실험실 검사 인력 등 800여명이 건너온 점을 들어 홍콩인들의 생체정보가 중국에 넘어가 감시 수단으로 활용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당국은 검사 정보는 홍콩 밖으로 나가지 않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이의 정보는 한 달 내 폐기된다며 이를 일축하고 있다.

검사소가 학교나 주택가 인근에 차려지면서 주민 항의도 이어지고 있다.

당국은 검사소를 하루 두 차례 소독하고 온라인 등록을 통해 검사를 받으러 오는 사람들이 시간별로 분산되도록 하는 등 방역에 신경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부에서는 스웨덴에서 잘못된 진단키트로 오진 양성 판정이 3천700건이나 나왔던 것을 거론, 오진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시민들 스트레스가 엄청날 것이라며 검사의 정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당국은 양성 판정에는 한 차례 더 검사해 정확도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홍콩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으로 보고됐다. 누적 확진자는 4천786명이며, 그중 사망자는 86명이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