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살부터 17살까지 아이 39명 납치…미 아동 성매매 일당 검거

송고시간2020-08-29 03:29

아이 15명은 성범죄 희생양 돼…당국, 26건 혐의 적용해 9명 기소

아동 성매매 조직 검거 작전에 나선 미 연방보안관실 직원
아동 성매매 조직 검거 작전에 나선 미 연방보안관실 직원

[미 연방보안관실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3살부터 17살까지 아이 39명을 마구잡이로 납치한 미국의 아동 성매매 조직 일당이 검거됐다.

미국 법무부 산하 연방보안관실(USMS)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와 메이컨에서 실종된 아동·청소년 등 39명을 찾아내고 이들을 납치한 아동 성매매·인신매매 일당 9명을 체포했다고 28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연방보안관실에 따르면 구출된 아이들 가운데 15명은 아동 성매매 범죄의 희생양이 됐고, 일부 아이들은 범죄 조직의 감시 아래 2년 동안 감금 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보안관실은 검거한 조직 일당을 성매매, 납치, 마약·불법무기 소지 등 26건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연방보안관실은 성명에서 "미국에서는 49초마다 1명의 어린이가 납치되고 있다"며 "피해 아동들은 먼 나라에 있는 아이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안관실은 현재 미국의 실종 아동은 42만1천명이며, 이들 가운데 6분의 1이 성범죄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폭스뉴스는 미 국무부 연례 인신매매 보고서를 인용해 2019년 미국에서 475명이 인신매매 범죄로 유죄를 선고받았고, 이들 중 454명이 성매매 범죄자였다고 전했다.

성매매 조직에 납치된 청소년을 구조한 미 연방보안관실 직원
성매매 조직에 납치된 청소년을 구조한 미 연방보안관실 직원

[미 연방보안관실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