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에 김황식 전 총리…이재용 부회장 물러나(종합)

송고시간2020-08-28 16:07

이 부회장 재판 부담 등에 따라 연임 않고 물러나는 듯

김황식 전 총리, 호암재단 이사장과 겸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문화재단은 신임 이사장으로 김황식(72) 전 국무총리를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현 이사장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임기 만료로 물러난다.

김황식 이사장은 국무총리, 감사원장, 대법원 대법관 등을 역임했다.

2018년 12월부터는 삼성 호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이번에 삼성문화재단 이사장까지 겸임하게 된다.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임기는 4년이다.

삼성문화재단은 삼성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회장이 1965년 설립했다. 리움미술관, 호암미술관 등을 운영하며 다양한 문화예술 공헌사업을 하고 있다.

삼성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에 김황식 전 총리
삼성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에 김황식 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공익법인법)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사람은 공익법인 임원을 할 수 없다. 이재용 부회장이 현재 진행 중인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유죄 확정을 받으면 이사장을 할 수 없는 것이다.

또한 총수 일가가 공익재단을 통해 그룹 지배력을 높인다는 일각의 비판과 연이은 수사·재판에 따른 사법 리스크 등도 부담 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이 연임하지 않고 임기 만료에 따라 자연스럽게 물러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이제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만 맡게 된다.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임기는 내년까지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