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1예산] 내년 국방예산 52조9천억원…KF-X·차세대잠수함 등(종합)

송고시간2020-09-01 09:48

북한 핵·WMD 대응에 5조8천억원…전작권 대비 전력보강에 2조2천억원

F-35A·해상초계기·3천t급 잠수함 감액…감염병 대응에 960억원 편성

한국형 전투기(KF-X) 실물 모형
한국형 전투기(KF-X) 실물 모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2021년도 국방예산을 올해보다 5.5% 증가한 52조9천174억원으로 편성했다.

국방부는 1일 "작년에 최초로 50조원을 돌파했던 국방예산은 올해에도 목표한 전력 증강과 군사력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5.5% 증가한 약 53조원 수준으로 국회에 제출한다"며 "전방위 안보위협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고, 감염병·테러 등 비전통적 위협에도 대응하는 포괄적 안보 역량을 확충하는 데 중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예산] 내년 국방예산 52조9천억원…KF-X·차세대잠수함 등(종합) - 2

군사력 건설에 투입되는 방위력개선비는 전년 대비 2.4% 증가한 17조738억원, 군사력 운영에 드는 전력운영비는 35조8천436억원으로 각각 편성했다. 특히 전력운영비는 전년 대비 7.1% 증가한 규모로, 최근 10년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북한 핵·WMD(대량살상무기) 위협 대응을 위해 전략표적 타격 전력, 한국형 미사일방어 구축, 압도적 대응 전력 구비 등 36개 사업에 5조8천70억원을 편성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 핵심 능력 확보 차원인 피아식별장비 성능 개량과 군 위성통신체계-Ⅱ 등 14개 사업에 2조2천269억원, 국방개혁에 따른 군 구조개편(109개 사업)에 6조4천726억원 등 무기체계 확보 예산만으로 14조5천695억원을 책정했다.

한국형 전투기(KF-X)인 보라매 사업에 9천69억원, 3천여t급 등 차세대 잠수함 건조에 5천259억원, K-2 전차 확보에 3천94억원 등이 투입된다.

그러나 F-35A 전투기(5천874억원 감액), 해상초계기-Ⅱ(2천704억원 감액), 3천t급 잠수함인 장보고-Ⅲ 배치-l(2천520억원 감액) 사업 등은 작년 대비 줄었다.

도산안창호함(장보고-III 1차사업 1번함) 진수식 모습
도산안창호함(장보고-III 1차사업 1번함) 진수식 모습

[대우조선해양 제공]

국방부는 "2021년은 기존 대형사업이 최종 전력화 시기에 근접하면서 지급액이 전년 대비 1조1천억원이 감소하고, 신규사업은 착수금이 소액이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재원 증가율이 둔화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부대 주둔지와 해안 경계 작전태세 확립을 위해 AI(인공지능) 기반 고성능 감시장비(1천968억원)가 도입되고, 경계시설(1천389억원) 보강 등에 3천357억원을 반영했다. 첨단 무기의 전·평시 효율적 가동을 위해 F-35A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등의 장비 유지비를 7.7% 증액한 3조7천367억원으로 편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감염병에 대비해 176억원 상당의 마스크를 비축(1인당 48매, 6개월분)하고, 이동형 전개 키트와 음압구급차 등 군 병원 장비·물자 확보(337억원), 방제용역(157억원, 연 5회) 실시, 비대면 화상회의 장비(271억원) 확충 등에 960억원을 책정했다.

국군화생방호사령부 소속 장병들 방역 장면
국군화생방호사령부 소속 장병들 방역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테러 국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대테러·대화생방 특수임무대에 장비·물자 확보 예산 544억원을 투입한다.

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한 무선 네트워크 기반의 육군 스마트부대, 해군 스마트 항공기지, 공군 스마트 비행단 등 구축 등 55개 사업에 302억원을 늘린 1천55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테러 위협에 대응하고 국가 재난 지원능력 강화에 1천643억원을 편성했다. 이 예산은 폭발물 탐지 및 제거 로봇 개발과 잠수함 구조함-Ⅱ, 신형제독차(K-10) 등을 도입하는 데 사용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를 위한 미래 전략기술, 유·무인 복합체계 등 첨단무기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 대비 43.9% 증가한 1조472억원을 편성했다.

국방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 대비 8.5% 증가한 4조2천524억원으로 편성했다. 무기체계 획득 예산 중 국내 투자 비중을 올해 69.2%에서 내년 74.7%로 높여 국내 방위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핵심기술 개발에 6천318억원, 무기체계의 부품 국산화 개발 지원에 886억원으로 각각 확대 편성해 미래 전략 기술, 유·무인복합체계 등의 국내 개발 역량을 확충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비록 2021년 예산 증가율은 5.5%로서 현 정부 출범 이후 국방비 증가율에 비해서는 낮으나, 목표한 전력 증강과 군사력 운영을 차질 없이 달성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2021예산] 내년 국방예산 52조9천억원…KF-X·차세대잠수함 등(종합) - 5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