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타항공 700여명 인력감축 시작…오늘부터 희망퇴직 신청

송고시간2020-08-28 10:48

희망퇴직 신청 이어 내달 7일 정리해고 대상 통보

'이스타항공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이스타항공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불발 이후 재매각을 추진 중인 이스타항공이 인력 감축을 위해 이달 말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부터 31일 낮 12시까지 정규직 직원의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전날 근로자대표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희망퇴직일은 이달 31일이다.

이스타항공은 희망퇴직자의 체불임금을 우선적으로 변제하고 통상임금 1개월분의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경영 정상화시 희망퇴직자를 우선적으로 재고용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합의서도 작성할 예정이다.

다음달 7일에는 정리해고 대상자를 통보한다. 희망퇴직 실시로 당초 예정(31일)보다 다소 늦춰졌다. 해고 예정일은 10월 6일이다.

이스타항공은 항공기 6대 운항에 필요한 약 426명을 제외하고 남은 인원을 모두 정리해고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희망퇴직자와 정리해고자는 7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조종사노조가 요청했던 순환 무급휴직은 타 직군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이스타항공 사측에서는 지난달 24일 무급휴직 추진을 위해 간담회를 열었으나 체당금 문제로 직원들의 반대 의견이 많아 무급휴직 추진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