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태풍 휩쓴 황남도 시찰…"피해 예상보다 적어 천만다행"(종합)

송고시간2020-08-28 06:45

"위기대처능력 개선돼…도 농작물 복구에 당중앙위 각부서 총동원해야"

김정은, 태풍피해 황해도 시찰
김정은, 태풍피해 황해도 시찰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돌아보며 피해 상황을 파악했다고 2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20.8.28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찾아 피해 상황을 직접 파악했다고 2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남도의 태풍 피해 지역을 돌아보시며 피해 상황을 요해(파악)하시었다"며 "황해남도 당위원회 위원장 리철만 동지를 부르시어 도의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보고받으시었다"고 전했다.

정확한 시찰 날짜와 시간을 공개하진 않았으나, 북한 관영매체들이 통상 김 위원장의 활동을 다음 날 보도했고 '바비'가 27일 새벽 황해도에 상륙했다는 점에서 전날 오후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지난 6∼7일 1박 2일 일정으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를 찾아 장마피해 현황을 챙긴지 20여일 만에 또다시 수재 현장을 방문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태풍 8호에 의한 피해 규모가 예상하였던 것보다 적다"며 "걱정이 태산 같았는데 이만한 것도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당 조직들과 일꾼(간부)들이 올바른 위기 대응 의식을 가지고 태풍에 의한 피해를 철저히 막을 데 대한 당 중앙의 지시를 접수한 즉시 예견성 있는 안전 대책들을 취함으로써 인명피해를 줄이고 각 부문별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자연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적인 위기관리체계가 바로 서가고 위기대처 능력이 현저히 개선되어가고 있는데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격려했다.

김정은, 태풍피해 황해도 시찰
김정은, 태풍피해 황해도 시찰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돌아보며 피해 상황을 파악했다고 2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20.8.28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농작물 피해에 대해서는 발 빠른 대응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농업 부문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며 "농업과학 연구기관들과의 연계 밑에 농작물 피해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생육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 수확고 감소를 최소한 줄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인민들이 어렵고 힘들 때 그들 속에 깊이 들어가 고락을 같이하면서 힘과 용기를 주고 성심성의로 도와주는 것이 우리 당이 응당 해야 할 최우선 과업 중의 하나"라며 "당 중앙위원회 각 부서들을 황해남도 농경지와 농작물 피해 복구 사업에 모두 동원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모두가 승리의 신심 드높이 피해복구 사업을 하루빨리 결속하기 위한 전격적인 투쟁을 벌려 당 창건 75돌을 자랑찬 노력적 성과를 안고 가장 의의 깊고 성대히 맞이하자"고 호소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에 이어 다시 황해남도를 찾은 것은 황해도가 북한의 최대 쌀 생산지로서 식량안보의 핵심 지역이기 때문이다.

또 위기 시 즉각 해결사로 나서며 '민생을 돌보는 지도자' 입지를 굳건히 하려는 의도로 엿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빗물에 꺾인 이삭과 옥수수를 주워 살펴보며 근심 어린 표정을 드러냈다. 시찰에는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동행했다.

이번 태풍으로 피해가 집중됐던 황해남도 옹진군에서는 전봇대가 넘어지고 건물 지붕과 태양광 패널이 파괴됐으며 농경지 침수와 수로 손상도 있었다.

황해북도 사리원시에서는 랜드마크 건물인 사리원백화점 외벽이 뜯겨나갈 정도로 거센 강풍 피해가 있었으며, 대동강 하류 남포시에서는 도로 곳곳이 유실됐다.

태풍피해 현장서 옥수수 살펴보는 김정은
태풍피해 현장서 옥수수 살펴보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돌아보며 피해 상황을 파악했다고 2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옥수수를 들고 살펴보는 모습. 2020.8.28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