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의 문화현상이 된 요리"…NYT, 북창동순두부 창업자 부고

송고시간2020-08-28 03:13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한국식 순두부찌개의 비밀 레시피를 개발하느라 긴 밤을 지새웠고, 그의 레스토랑이 체인으로 성장하면서 그 요리는 하나의 문화현상이 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은 27일(현지시간)자 지면에 '북창동 순두부'(BCD Tofu House) 창업자인 고(故) 이희숙 대표의 부고 기사를 싣고 그의 삶을 재조명했다.

지난달 18일 난소암 투병 끝에 향년 61세로 미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한 지 한달여 만이다.

생전에 이 대표는 요리가 제대로 될 때까지 양념을 시험하느라 주방에서 여러 날 밤을 새웠다며, 이런 노력이 미 전역 12개 도시 13개 지점의 프랜차이즈 성공신화를 이뤘다고 신문은 전했다.

NYT는 "이씨의 요리 그 자체가 미국의 문화현상과 같은 것이 됐다"고 평했다.

신문에 따르면 본명이 홍희숙씨인 이 대표는 1959년 6월 서울에서 교사인 부친과 가정주부인 모친 사이에서 4녀 중 둘째로 태어났다.

뇌졸중으로 쓰러진 부친을 대신해 고교 졸업 후부터 모친을 도와 직업 전선에 뛰어든 그는 1983년 이태로씨와 결혼한 뒤 자녀 교육을 위해 1989년 LA로 이주했다.

순두부 전문 음식점을 열겠다는 생각은 1990년대 중반 교회 예배 중 아들들의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들리면서 처음 떠올랐다고 한다. 아이들이 교회 건너편 순두부 식당에 가자고 조른 것이 그 계기였다.

친척 할머니의 두부 음식점이 있던 서울 북창동에서 착안한 '북창동 순두부'를 연 이 대표는 도매시장에서 신선한 농산물을 직접 고르기 위해 새벽마다 일찍 일어났다고 고인의 아들 에디 이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의과대학 조교수가 전했다.

그는 "어머니께서는 식탁에 내놓는 것이 무엇이든 완벽해야 했다"고 말했다.

고인이 세운 북창동 순두부는 한국에서 온 단체 관광객은 물론 유명 스포츠 스타와 영화배우들이 줄을 서서 먹는 명소가 됐다고 NYT는 소개했다.

신문은 또 이 대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일시해고된 직원들에게도 의료혜택을 제공하고, 남은 직원들이 테이크아웃 주문을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추가 수당을 주는 등 직원 복지에도 애썼다고 전했다.

이희숙 북창동 순두부 대표
이희숙 북창동 순두부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