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주자들 재난지원금 재격돌…이낙연 "대표되면 즉시 협의"

송고시간2020-08-28 00:22

김부겸 "李, 부담 의식하는 듯"…박주민 "시기 놓치면 안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MBC 특집100분 토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비대면 영상토론으로 진행된 27일 밤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왼쪽부터), 김부겸, 박주민 후보가 영상 토론을 하고 있다. 2020.8.27 [M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은 전당대회를 이틀 앞둔 27일 MBC에서 열린 합동 토론회에서 2차 재난지원금 선별·균등 지급을 두고 재차 맞붙었다.

이낙연 후보는 "코로나로 고통을 받지 않은 국민은 없지만, 재난의 크기는 사람마다 다르다"며 "재난으로 더 큰 고통을 받은 분들께 더 두텁게 드리는 것이 정의에 맞고 복지국가 이념에도 합당하다"고 차등 지급을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어 "늦기 전에 고통을 완화해야 한다"며 "당 대표가 된다면 즉시 이 문제를 당정 협의의 주된 의제로 올려 협의하겠다. 당과 정부는 내주 초에는 그 논의를 본격화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부겸 후보는 "시급성 문제가 있다"며 빠른 정책 시행을 위한 균등 지급이 바람직하다고 맞섰다. "(소득) 50%, 70% 수준으로 나누는 행정 통계가 마련돼 있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김 후보는 선별지급을 주장하는 이 후보를 두고 "국정을 책임진 분이 너무 국민에게 쉽게 약속하면 안 된다는 부담을 의식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주민 후보는 재정 건전성을 지키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반박하면서 "국가채무비율을 일정 수준으로 지켜야 한다는 기준은 세계적으로 무의미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 시의성을 잃으면 복잡한 경제 순환고리가 끊어지면서 더 많은 비용을 들여야 경제적 여건이 회복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MBC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25∼26일 이틀간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64.6%, 선별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33.3%였다. 이 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