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간접흡연도 감염 위험행위…숨 내뿜을 때 바이러스 배출"

송고시간2020-08-27 17:59

"흡연 장소에 대해 적절한 조치 필요한 상황"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방역당국은 27일 간접흡연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산기에는 흡연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흡연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 "담배를 피울 때의 호기, 즉 숨을 내뿜을 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많이 배출된다는 것이 이미 조사가 돼 있다"면서 "간접흡연 자체가 코로나19(전파)에 위험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차원에서 흡연 장소에 대해 적절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흡연자 역시 코로나19의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유행 과정에서 방역당국은 금연을 강력하게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