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소득·코로나 대응 의료진 가정 자녀에 돌봄 우선 제공(종합2보)

송고시간2020-08-27 20:02

돌봄 교실 실당 10명 내외 분산 배치…돌봄 참여 학생 급식 제공

"수시 원서접수 끝나면 고3 매일등교 해제…수도권 외 등교중지 정해진 바 없어"

초등 돌봄 (CG)
초등 돌봄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가 수도권 지역 학교의 원격 수업 실시에 따른 돌봄 초과 수요에 대응해 맞벌이·저소득·한부모 가정 자녀와 의료진 자녀에게 돌봄을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7일 출입 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2학기 초등돌봄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음 달 11일까지 유치원과 초·중·고교(고3 제외)에서 원격 수업이 전면 실시됨에 따라 돌봄 수요가 급증한 상황에서 안전한 돌봄을 위해 돌봄 우선순위를 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맞벌이·저소득·한부모 가정과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자녀 등을 우선 돌봄 대상으로 할 것"이라며 "수용 범위를 초과할 경우 저학년 맞벌이 가정을 우선으로 고려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돌봄이 필요하지만 우선 수용이 되지 않는 경우 학교별 신청자 대기 명부를 작성해 학교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수용 인원을 확충할 계획이다.

학교뿐 아니라 교육청 차원의 돌봄 수요 파악 방안, 대응 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교육부는 학교 현장의 돌봄 애로사항을 접수하고 학부모의 요구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교육부 홈페이지에 '돌봄 지원센터'도 설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학교별 인력·공간 수용 여력을 최대화해 방과후 학교 강사, 퇴직 교원 등 교육청별 자체 인력풀을 돌봄 지원 인력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충무초등학교 현장(모자이크)
충무초등학교 현장(모자이크)

지난 3월 2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초등학교 긴급돌봄교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서관, 컴퓨터실, 특별실 등을 돌봄 공간으로 확보하거나 재배치하고, 안전한 돌봄 교실 운영을 위해 돌봄 교실 내 밀집도는 실당 10명 내외로 분산 배치한다.

교육부는 돌봄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학교 급식(중식)을 지속해서 제공해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도 완화하기로 했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는 "돌봄 학생을 위한 급식은 원칙적으로 학교 급식으로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며 "상황이 급박해 일시적으로 돌봄 학생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학교가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정규 급식으로 하도록 교육청에 안내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2학기 초등 돌봄 교실 예산이 차질없이 확보될 수 있도록 집행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이·불용액이 예상되는 사업 예산을 돌봄 운영에 사용하도록 시도교육청과 함께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한편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비수도권 학교에도 전면 원격 수업을 도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교육부 고위 관계자는 "3단계 전환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고3에 대한 매일 등교 원칙은 다음 달 말까지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학생부 마감과 (대입) 수시 원서 접수가 끝나면 (밀집도) 3분의 1 수준이라는 것만 정해주고 (등교 학년을) 고3으로 할지, 고2로 할지, 고1로 할지 학교에서 정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입 수시모집을 위한 고3 학생부 마감은 다음 달 16일이다.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다음 달 23∼28일이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