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반도로 50km·이면도로 30km' 제한시속 하향, 서울 연내 완료

송고시간2020-08-27 11:15

내년 4월 전국 시행 예정…자동차전용도로는 대상에서 제외

서울시 간선도로 50km•스쿨존 30km 제한 (CG)
서울시 간선도로 50km•스쿨존 30km 제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특별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시내 일반도로와 이면도로의 제한속도를 각각 시속 50km와 30km 이하로 낮추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을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는 작년 4월 17일 도시부 일반도로의 기본 제한속도를 원칙적으로 시속 50km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으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이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이 규칙의 전국 시행은 2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1년 4월 17일부터 이뤄질 예정이지만, 서울에서는 이 기준에 맞는 도로별 제한속도 하향이 앞당겨 적용된다.

서울시, 서울경찰청, 자치구 등은 이에 맞춰 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이달 말부터 시내 전역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해 연내에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는 차대 사람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다만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는 사업 대상에서 제외돼 현행 제한속도(시속 70∼80km)가 유지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사망자 비율이 56%에 달해 보행자의 안전개선이 절실하다"며 "보행자 안전을 위해 안전속도5030사업을 확대하면서도 사업효과와 개선점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