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대급 강풍 동반 '바비' 북진 중…오후 8시 흑산도 최근접(종합)

송고시간2020-08-26 12:10

바람 가장 셌던 '매미' 기록 갈아치울 가능성…"경로 다소 변할 수도"

제8호 태풍 '바비' 위성영상
제8호 태풍 '바비' 위성영상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역대 최강 수준의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10㎞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올라오고 있다.

26일 오전 11시 기준 바비의 중심기압은 945hPa, 최대풍속은 초속 45m다.

기상청은 바비가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이 흑산도 오후 8시, 서울 27일 오전 4∼5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 황해도 상륙 시점은 27일 오전 5∼6시다.

이번 태풍은 역대 태풍 중 가장 바람의 세기가 셌던 2003년 '매미'의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매미의 하루 최대풍속은 2003년 9월 12일 초속 51.1m, 최대 순간풍속은 같은 날 초속 60m였다.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우리나라 서해상을 경유한 태풍 중 바비는 '역대급'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며 "태풍의 북상 속도와 강도에 따라서 풍속이 달라질 수 있으나 매우 강한 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역대급 강풍 동반 '바비' 북진 중…오후 8시 흑산도 최근접(종합) - 2

현재 태풍과 가까운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8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이날 0시부터 오전 11시까지 주요 지점별 최대 순간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27.9m, 진도군 서거차도 25.1m, 광주 무등산 23.6, 제주 새별오름 32.2m, 윗세오름 29.2m 등이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35m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까지 뒤집어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초속 60m를 기록했던 2003년 '매미'는 거대한 철제 크레인을 쓰러뜨렸다.

같은 시간 강수량은 전남 여수시 거문도 53.0㎜, 강진군 49.0㎜, 영암군 학산면 44.5㎜, 제주 사제비 183.5㎜, 윗세오름 153.0㎜, 서귀포 대정읍 120.5㎜다.

우 예보분석관은 "바비의 예상 이동 경로가 수십㎞의 변동성을 가지고 있지만, 서쪽 지방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며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폭우로 인한 우수관 역류
폭우로 인한 우수관 역류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가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2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앞 우수관이 폭우로 역류하고 있다. 2020.8.26 jihopark@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