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육군 상근예비역 코로나19 확진…식당서 감염 추정

송고시간2020-08-26 10:44

군인 (CG)
군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의 육군 상근예비역 병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국방부가 26일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양평2동 주민센터에서 근무하는 A 일병은 이달 21일 서울 강서구의 한 식당에서 확진자와 식사를 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 일병은 함께 식사한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군과 보건당국은 A 일병과 접촉한 부대원 3명에 대해 진단 검사를 하고, 정확한 동선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군은 A 일병이 완치되면 '퇴근 후 숙소 대기' 지침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할 방침이다. A 일병이 소속된 부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간부·상근예비역에게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퇴근 이후 숙소에서 대기하도록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이로써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5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6명이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는 완치됐다.

보건당국 기준 군내 격리자는 1천55명, 군 자체 기준 격리자는 3천809명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