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협·정부 합의안 마련했으나 전공의 반발에 무산…총파업(종합)

송고시간2020-08-26 09:03

대전협, 의협·복지부의 "의대 증원, 공공의대 신설 중단하고 협의" 합의문 거부

의협도 동의 '철회'

전국의사 2차 총파업…환자 기다리는 휠체어
전국의사 2차 총파업…환자 기다리는 휠체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본관 앞에 환자용 휠체어가 놓여 있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전공의·전임의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2020.8.2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계승현 기자 = 정부와 의료계가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 당일인 26일 새벽까지 벌인 막판 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끝내 최종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의협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예고했던 집단휴진에 들어갔다.

의협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대집 의협 회장은 전날 저녁부터 이날 새벽까지 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비공식 대화를 이어가며 절충점을 모색했다.

의협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의과대학 증원 정책 추진을 중단한다는 합의에 이르기도 했으나,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등 전공의들이 반발해 무산됐다.

대전협이 대의원총회 결과 정책 철회 없이는 파업을 중단할 수 없다며 의협과 복지부가 마련한 합의문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전공의 반발에 의협 역시 합의문에 대한 동의를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중엽 서울대병원전공의협의회장은 "대의원들이 모여서 장시간 토의한 결과, 잠정 합의안은 사실상 보류만 하겠다는 내용으로 판단했다"며 "업무개시명령 등 모든 가능성을 다 생각하더라도 여기서 대충 타협할 수는 없다고 생각해 파업은 그대로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걸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현재로는 (행정처분과 관계없이) 단체행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간밤 의·정 대화가 무산된 데 따라 의협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제2차 집단휴진을 벌인다. 전공의들은 이미 지난 21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에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소재 수련병원 95곳에 근무 중인 전공의와 전임의에 대해 진료에 복귀하라는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전공의 수련기관 200곳 중 163곳의 응답을 기준으로 전공의 휴진율은 58.3%(현원 1만277명 중 5천995명 휴진), 전임의 휴진율은 6.1%(현원 2천639명 중 162명 휴진)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OCmKS-2bs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전공의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전공의·전임의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2020.8.26 kane@yna.co.kr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