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미 항공업계 찬바람…아메리칸항공 1만9천명 감원

송고시간2020-08-26 03:33

미국 워싱턴공항의 텅빈 아메리칸항공 카운터
미국 워싱턴공항의 텅빈 아메리칸항공 카운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미국 항공업계에 감원 한파가 불고 있다.

미 아메리칸항공은 25일(현지시간) 오는 10월1일자로 1만9천명을 감원한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조종사, 승무원, 정비사 1만7천500명과 관리직 1천500명이 비자발적 일시해고 대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자발적 퇴사자까지 합치면 일자리 감축 규모가 총 4만개에 이른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1만9천명의 감원 규모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3월 전체 인력의 30%에 해당한다.

회사 경영진은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10월 전까지 이러한 비자발적 감원을 피할 유일한 가능성은 미 정치권이 "압도적인 초당적 지지로" 항공산업에 대한 추가 재정지원에 합의하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아메리칸항공은 지난 3월 고용 유지를 위해 정부로부터 250억달러 규모의 재정 지원을 받았으나 9월 말 지원 프로그램이 종료될 예정이다. 대선을 앞둔 워싱턴 정가는 추가 경기부양책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대규모 인력 감축의 근본적인 원인은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수요 급감이다.

아메리칸항공은 오는 10월 미국 15개 소도시 노선을 중단하고, 4분기 정기편 운항을 절반 이하로 줄이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국제선 운항은 지난해 같은 분기의 4분의 1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미국의 다른 주요 항공사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지난달 직원 3만6천명에게 일시해고 가능성이 있다는 사전 통보를 했고, 델타항공은 전날 조종사 2천명에 대한 일시해고를 발표했다. 다만 델타항공은 최저임금 감축에 합의할 경우 감원 규모를 줄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