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나항공 운명의 날'…이동걸-정몽규 오늘 마지막 담판

송고시간2020-08-26 05:33

양 측 입장 변화없는 가운데 극적 타협점 찾을 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를 놓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오늘 전격적으로 만나 마지막 담판을 짓는다.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과 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모처에서 만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두 회장은 앞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 논의를 위해 두 차례 만난 바 있다.

이번 회동은 이 회장이 지난 20일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면담하자고 제안한 것에 정 회장이 화답하면서 성사됐다.

HDC현대산업개발 -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PG)
HDC현대산업개발 -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같은 날 아시아나항공 인수 주체인 HDC현대산업개발[294870](HDC현산)과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002990]의 대표이사가 대면 협상을 마친 뒤 산은이 자료를 내고 이 회장의 면담 제안 소식을 밝혔다.

당시 대표이사 간 협상이 성과없이 끝나 이 회장이 정 회장과의 면담을 제안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HDC현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작년 말과는 인수 환경이 달라졌다며 12주간의 재실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양측이 여전히 근본적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에서 최고위급인 이 회장과 정 회장이 회동하더라도 뾰족한 해법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화물 수송에 집중하며 2분기에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낸 점 등을 고려하면 두 회장이 만나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과정에서 극적인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