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시험 착수

송고시간2020-08-25 16:50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항체 치료제 후보에 대한 임상시험에 착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이와 별도로 옥스퍼드 대학과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회사이며, 이 회사의 백신 후보는 가장 앞서 있는 후보군 가운데 하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임상시험 참가자들에 대한 투약을 시작했으며 치료제는 코로나19 치료뿐 아니라 예방에도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상 임상시험은 두 개의 단일클론항체 조합체인 AZD7442가 최대 48명의 건강한 시험 참가자들(18~55세)에게 안전한지를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상 임상시험에서 긍정적 효과가 나올 경우 시험 대상자 규모를 확대해 2상 및 3상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난 6월 미국 정부 기관으로부터 2천370만달러(약 281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았다.

항체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서 가장 강력한 바이러스 중화 능력을 보이는 항체를 선별하고, 그 항체 유전자를 삽입한 세포를 배양해 항체를 대량생산한 것이다.

앞서 미국 제약사 리제네론은 지난달 7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후보에 대한 3상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약 100개 의료기관 2천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미 제약회사 일라이릴리도 지난 2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후보에 대한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미국내 요양원 2천4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한편 미 식품의약국(FDA)은 23일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치료를 긴급승인한 바 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