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2차 집단휴진 대비 '업무개시 명령' 발동 검토

송고시간2020-08-25 09:07

16개 구·군에 24시간 상황실 설치…만성질환자·응급환자 발생 대응

의료계 휴진 (PG)
의료계 휴진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가 26일로 예정된 의사협회 2차 집단휴진에 대비, 비상 진료대책을 마련했다.

지난 14일 의사협회 1차 집단휴진에 대비해 부산시는 사전 진료 안내와 응급의료기관 비상진료체계를 가동, 46.1%의 휴진율에도 시민들이 진료받는 데 큰 불편은 없었다.

그러나 의사협회가 26일부터 28일까지 2차 집단휴진을 예고했고, 전공의도 지난 24일부터 코로나19 진료업무를 제외한 무기한 업무 중단에 돌입, 진료 공백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는 24일부터 시와 구·군에 24시간 운영하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설치, 만성질환자와 응급환자 발생에 대응하고 있다.

응급의료기관 28곳은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토록 하고, 병원급 의료기관 169곳에도 진료시간 연장과 주말·공휴일 진료 협조를 요청하는 등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했다.

시는 지난 21일에는 집단휴진으로 의원급 의료기관 2천400여 곳에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 명령'을 발동했다.

시는 휴진 신고율이 높을 경우 '업무개시 명령'을 발령할 예정이다.

이를 위반할 경우 현장 검증을 거쳐 의료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집단휴진 예정일인 26일부터 28일까지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부산시 콜센터(☎120)나 119, 시와 구·군 홈페이지에서 휴진 여부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osh998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9jYiH6kVx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