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의료진, '나발니 체내 독성물질' 독일 발표에 '음성' 반박

송고시간2020-08-25 05:14

"러시아선 콜린에스트라아제 억제제 검사서 음성 반응"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혼수상태에 빠진 뒤 독일 베를린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체내에서 신경작용제 등의 약품에 사용되는 성분이 발견됐다는 독일 의료진의 주장을 러시아 측이 반박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나발니가 처음으로 입원했던 러시아 시베리아 옴스크 구급병원 독극물과 과장 알렉산드르 사바예프는 24일(현지시간) 옴스크에서 진행된 나발니의 검체에 대한 콜린에스트라아제 억제제 검사에선 음성 반응이 나왔었다고 밝혔다.

나발니가 입원 중인 샤리테 병원 주위를 순찰하는 독일 경찰 [EPA=연합뉴스]

나발니가 입원 중인 샤리테 병원 주위를 순찰하는 독일 경찰 [EPA=연합뉴스]

사바예프는 "병원에 입원했을 때 나발니는 마약, 합성물질, 환각제, 콜린에스트라아제 억제제 등의 약물에 대한 다양한 검사를 받았으나 결과는 음성이었다"면서 "나발니에게선 콜린에스트라아제 억제제 그룹에 속하는 물질 중독에 특징적인 임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독일로 이송된 나발니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베를린 샤리테병원 측은 검진 결과 나발니의 체내에서 콜린에스테라아제 억제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콜린에스트라아제 억제제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가수분해 효소를 억제하는 제제로, 신경작용제와 살충제를 포함한 다양한 약품에 사용된다.

나발니 협진에 참여했던 모스크바 피로고프 센터 마취통증의학과 과장 보리스 티플리흐도 "(러시아 병원에서도) 나발니의 중독설을 검토했었지만 확인되지는 않았다"면서 샤리테 병원 의료진은 임상 자료에 관해서만 얘기할 뿐 그런 증상을 초래한 물질 자체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아니며 그러한 물질은 아직 누구에 의해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발니에게서 나타났다는 증상은 다른 의약품을 복용했거나 특정 질병 과정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옴스크 구급병원 의료진은 앞서 나발니에게서 독극물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혈당저하에 따른 물질대사 장애로 진단한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나발니가 탑승한 항공기는 시베리아 옴스크에 비상 착륙했고 그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혼수상태에 빠졌다.

나발니 측은 그가 독극물에 중독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나발니는 독일의 시민단체 '시네마평화재단'이 보낸 항공편으로 지난 22일 베를린에 도착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EHhGyBkas8

알렉세이 나발니(오른쪽)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렉세이 나발니(오른쪽)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