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테크건설, 867억원 규모 반도체소재공장 건설공사 수주

송고시간2020-08-24 11:43

서울 서초구 양재동 이테크건설 본사 사옥
서울 서초구 양재동 이테크건설 본사 사옥

[이테크건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이테크건설[016250]은 피앤오케미칼과 867억원 규모의 반도체소재공장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반도체 제조 공정의 핵심 소재인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연간 5만t(100% 농도 기준)가량이 생산되는 규모로 건설된다.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식각과 세척 공정에 사용된다.

공장은 포스코[005490] 광양제철소 근처에 있는 4만2천㎡ 부지에 건설된다. 이테크건설이 설계·구매·시공 모든 과정을 담당해 2022년 5월 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테크건설 관계자는 "과거 OCI의 과산화수소 공장 건설을 1차부터 3차까지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그 밖에도 반도체와 관련한 다양한 기업의 프로젝트를 수행해 기술력과 경험, 노하우를 모두 인정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테크건설은 영창건설과 OCI그룹의 화학전문 기술부가 합쳐져 설립된 회사다. 피엔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각각 지분 51%와 49%로 나눠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지난달 2일 공식 출범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