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방일은?…여당 내 반대로 연내 실현도 불투명

송고시간2020-08-22 17:43

홍콩보안법 계기로 자민당 내 반대론 커져…미중 갈등도 변수

악수하는 시진핑과 아베
악수하는 시진핑과 아베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년 12월 23일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ymarshal@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한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합의하면서 시 주석의 일본 방문 시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회담에서 중국 측은 "한국이 시 주석이 우선적으로 방문할 나라"라고 확인했다는 청와대의 설명을 고려할 때 일본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

시 주석의 방문 일정이 먼저 잡힌 나라는 당초 일본이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작년 6월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시 주석에게 국빈 방일을 제안했다.

이후 두 나라는 벚꽃이 만개하는 올해 4월을 시 주석의 국빈 방일 시기로 잡고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한 바 있다.

시 주석의 방일을 계기로 중일 관계를 새롭게 규정할 역사적인 제5의 정치문서가 합의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중일 양국은 올해 3월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영향 시진핑 방일 연기(CG)
코로나19 영향 시진핑 방일 연기(CG)

[연합뉴스TV 제공]

시 주석의 방일이 추진될 당시부터 일본 우익 내에선 국빈으로 방문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 있었다.

중국 관공선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일본 영해를 자주 침범하고 중국 내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인권 침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국빈 방일은 안 된다는 논리였다.

최근에는 홍콩보안법 문제로 집권 자민당 내 반대론이 더 커졌다.

지난달 7일 열린 자민당 정조심의회는 중국의 홍콩보안법을 비난하는 결의를 승인하면서 시 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관해 "당 외교부회·외교조사회로서는 취소를 요청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결의를 통해 밝혔다.

일본의 여야 국회의원으로 이뤄진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도 같은 달 10일 홍콩보안법 시행 등을 이유로 시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 구상 취소를 요구하는 요망서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에게 제출했다.

간담회는 극우단체인 '일본회의'를 지원하기 위해 결성된 국회의원 단체로 아베 총리,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아베 정권의 주요 인사들도 다수 몸담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대립
미국과 중국의 대립

[위키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화 금지]

게다가 홍콩보안법 등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 갈등이 깊어지고 있어 일본 입장에서 시 주석의 방일과 관련해 최대 동맹국인 미국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일본 내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이 홍콩 정세 악화와 여당 내 반발로 연내 성사되기도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난 6월 5일 보도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당시 요미우리에 "시 주석을 연내 맞이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