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코로나19 확진…병동 일부 폐쇄(종합)

송고시간2020-08-22 11:38

이비인후과 근무…가족으로부터 감염 추정

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동 일부가 폐쇄됐다.

22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이비인후과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 A씨가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가 일하는 신관 10층 병동 일부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하는 한편 접촉한 환자와 보호자, 함께 근무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서울 강동구에 거주하는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시어머니와 접촉한 남편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했다.

서울아산병원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은 없었지만 어제 오후 동거인이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됨에 따라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돼 근무를 중단하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확진 직원은 마스크 등 보호장구 착용을 준수해 원내 추가 감염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되지만, 현재 입원해 있는 노출환자는 선제적으로 독립된 격리병동으로 이동 후 안전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dada@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