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기 혐의로 체포된 트럼프 옛측근 배넌 "정치적 음모"

송고시간2020-08-22 07:23

"장벽 건설 중단하고 겁박하려는 것…법정 투쟁 벌이겠다"

공범도 "모금 전 돈 쓴 것도 기소장에 포함" 혐의 부인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했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모금액 중 거액을 빼돌렸다는 혐의를 부인하며 법정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배넌은 자신의 팟캐스트를 통해 "나를 체포한 것은 정치적 음모로서 물러서지 않겠다"며 "이에 맞선 투쟁이 시작됐으며, 오랫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경장벽 기금 유용 혐의 받는 스티브 배넌(자료사진)
국경장벽 기금 유용 혐의 받는 스티브 배넌(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배넌은 "나를 체포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건설하는 국경 장벽을 막고, 이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겁박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텔레뱅킹 금융 사기와 자금 세탁 혐의에 대해서도 무죄를 주장했으며,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배넌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해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 활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거액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전날 체포됐다.

배넌과 함께 공범으로 체포된 공군 예비역 브라이언 콜파지는 CNN에 보낸 이메일에서 "검찰은 지난 2년간 나의 모든 구매 내역을 기소장에 한 데 합쳐놨다"며 "심지어 장벽 건설을 위한 크라우드펀딩이 시작되기 전 것도 넣었다"고 말했다.

콜파지는 "검찰은 내가 다른 수입원이 있다는 것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며 "또 내가 투자에 성공해 고급 승용차를 살 여력이 있다는 사실 등 전체적인 상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