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제실핏줄' 소상공인 사업체 324만개…코로나 재확산에 '한숨'

송고시간2020-08-23 06:55

전체 사업체의 84.9% 차지…종사자는 642만명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2차 긴급재난지원금 여부 촉각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충격이 다시 커지자 우리 경제의 '실핏줄'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소상공인 사업체는 전국에 300만개가 넘고 그 종사자는 600만명을 웃돌고 있다.

올해 2~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충격으로 매출 급감 등 극심한 고통을 겪었던 소상공인들은 아직 피해를 제대로 회복하지 못한 상태에서 또다시 경제 활동이 중단될 경우 폐업 위기로 내몰릴 수있어 우려가 높다.

이 때문에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3단계로 격상돼 사실상 경제활동이 멈추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3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국의 소상공인 사업체는 323만6천개로 국내 전체 사업체의 84.9%에 달했다.

소상공인을 포함한 소기업은 369만개로 전체 사업체의 96.8%였고 여기에 중기업(11만9천개)까지 들어간 중소기업은 380만9천개로 전체 사업체의 99.9%였다.

소상공인은 소기업 중에서도 규모가 작은 기업이나 자영업자가 해당한다. 소기업과 중기업을 합하면 중소기업이다.

소상공인 종사자는 2018년 기준 642만4천명으로 전체 사업체 종사자의 36.3%였다. 중소기업으로 확장하면 1천588만3천명으로 전체의 89.7% 수준이다.

소상공인 매출액은 675조9천억원으로 전체 사업체 매출액의 13.7%였고 소상공인 사업체 1곳당 2억900만원 정도였다.

업종별로 소상공인 사업체를 보면 도·소매업이 88만개로 27.2%였고 숙박·음식점업 20.2%, 제조업 11.2%, 수리·기타개인서비스업 9.0%, 기타 32.4%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64만개로 19.7%를 차지하는 등 수도권에 전체의 46.4%가 있고 부산 7.2%, 경남 7.1%, 경북 5.8%, 대구 5.4% 등 순이었다.

이처럼 대기업이 우리 몸의 동맥에 해당한다면 소상공인은 몸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실핏줄이나 다름없다.

그런데 극심한 고통으로 실핏줄이 한번 터진 뒤 다시 회복되지 못한 상태에서 다시 코로나19 충격파가 밀려오고 있어 소상공인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올해 2~3월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 당시 급격한 매출 감소 등 사업상 부진을 면치 못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매월 18~22일 소상공인 2천4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경기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2~3월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시행될 당시 매출 체감경기지수(BSI)는 급격히 하락했다.

이 수치는 1월 66.7에서 2월 40.8, 3월 29.3으로 떨어졌다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효과로 5월 88.5로 상승했다. 하지만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 7월에는 68.1 수준에 머물렀다. BSI는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됐다고 보는 사람이 많고 100 미만이면 악화했다고 보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아직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소상공인들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생계를 위협받는 처지가 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CG)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CG)

[연합뉴스TV 제공]

실제로 19일부터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됐고 당장 PC방·노래연습장 등은 영업이 중단됐다.

정부는 PC방·노래연습장·뷔페 등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높은 12개 고위험시설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소상공인들은 방역이 우선인 것은 인정하면서도 생계 위협에 처하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PC방 업계의 소상공인 단체인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입장문을 내고 "PC방 사업자들 최소한의 생존을 위한 사전대책 준비와 논의 없이 생업이 달린 소상공인들의 생존 자체를 쥐락펴락하는 즉흥적인 판단으로 업계는 혼란에 빠져 있는 상태"라며 "정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장기간 영업정지 처분은 소상공인들을 폐업 위기에 몰아넣는 만큼 업계와 협의를 통한 근본적인 방역 대책 수립과 치밀한 대안 마련으로 피해를 보는 국민이 없도록 해야 하고 나아가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영업활동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 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기도 하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면 10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고 PC방 등 12개 고위험 시설뿐만 아니라 카페·목욕탕·예식장 등 중위험 다중시설도 문을 닫아야 한다.

경제 활동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만큼 정부도 3단계 조치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중을 보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경제 충격을 고려해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조금씩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에 대해 당 정책위원회 차원의 검토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최근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서둘러야 한다"며 "현 단계에서는 모든 국민에게 3개월 이내 소멸하는 지역 화폐로 개인당 30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촉구했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소상공인들은 한번 큰 타격을 받은 상태에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커져 심리적 부담감이 무척 클 것"이라며 "이런 심리를 안심시키기 위해서라도 지속적인 지원이 있을 것이라는 시그널을 주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단장은 또 "방역이 큰 문제가 되면서 소상공인들은 말도 못 하고 울면서 가슴앓이하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며 "방역이 물론 중요하고 말하기도 조심스럽지만 방역과 경제의 조화를 중요하게 생각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