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요일까지 비·소나기 오며 꿉꿉한 주말…불쾌지수 상승

송고시간2020-08-21 17:50

쏟아지는 비
쏟아지는 비

(연천=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21일 경기도 연천군에서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경기 파주·연천지역의 호우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2020.8.21 kimb01@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이번 주말은 폭염 속에서 비와 소나기가 내리면서 습도까지 높은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일 예정이다.

기상청은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주말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며 매우 덥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내외로 더 높아지겠다고 21일 예보했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4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상된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22일 낮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충북은 22일 오전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또 22일 아침부터 밤사이 중부 내륙, 강원 동해안, 전라도, 경상 내륙, 제주도에는 대기 불안정에 의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고, 일부 강원 영서와 충청도, 전북, 경북지역은 23일 아침까지 소나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비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23일은 전국적으로 가끔 구름이 많겠다.

기온과 습도가 모두 높아 불쾌지수는 22일과 23일(오후 3시께 제외)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사이 '높음' 단계에 이를 예정이다. 특히 23일 오후 3시께는 '매우 높음'까지 오를 수 있다.

불쾌지수 높음은 50% 정도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으로 어린이, 노약자 등 더위에 취약한 사람은 정오부터 오후 5시 사이 야외활동을 자제하거나 가벼운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매우 높음은 모두가 불쾌감을 느끼며 더위에 취약한 사람은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LYjoAHyaQ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