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지역 초중고졸 검정고시 22일…유증상자 별도 고사실 응시

송고시간2020-08-21 06:00

검정고시 원서 쓰는 수험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정고시 원서 쓰는 수험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2회 초졸·중졸·고졸 학력 인정 검정고시를 22일 서울 시내 12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346명, 중졸 1천83명, 고졸 4천362명 등 모두 5천791명이 응시한다. 장애인 49명과 재소자 18명도 시험을 본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선린중(1곳)이고, 중졸은 신동중과 월곡중(2곳), 고졸 시험장은 신현중, 오남중, 공릉중, 목동중, 구암중, 자양중(6곳)이다.

모든 응시자는 시험 당일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답안지 작성을 위해 초졸 응시자는 검은색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을 준비해야 한다.

중졸·고졸 응시자 중 점심시간이 포함된 경우 도시락과 물도 준비해야 한다.

시험 도중 휴대전화 등 통신기기를 갖고 있으면 사용 여부에 상관없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시험 당일 코로나19 유증상자(37.5℃ 이상 발열 또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가 있을 경우에 대비해 보건소와 비상연락체계를 꾸리고 각 고사장에 별도 고사실을 마련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모든 응시자가 시험 당일까지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응시자 유의사항을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합격 여부는 9월 11일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