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광화문 집회 참가 남구 거주 69세 여성 확진"

송고시간2020-08-20 14:23

감염 우려 속 도심집회…경찰, 불법행위 수사 착수 (CG)
감염 우려 속 도심집회…경찰, 불법행위 수사 착수 (CG)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에서 8·15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6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남구에 사는 69세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울산 69번째 확진자인 이 여성은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8·15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집회에 다녀온 뒤 19일 오전 발열 증상을 보이자 스스로 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여성은 가족이 있으나 혼자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집회 이후 여성의 이동 경로에 대해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울산시는 집회 참가 울산시민 500여 명 중 170여 명 명단을 확인했고, 이 중 80여 명에 대해 먼저 진단검사를 했다.

이 진단검사에서 대부분 음성이 나왔다.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양성 판정 사례는 이날 확진자 1명이다.

울산시는 집회 참가자 전원에 대해 자진신고하고 진단검사도 받고 2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행정조치를 내린 상태다.

you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m04Amcge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