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남기 "갭투자 물량 조금씩 나와…30대 패닉바잉 많이 진정"

송고시간2020-08-20 14:06

'부부 공동명의 징벌적 종부세' 지적에 "검토 중"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정수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6·17 대책, 7·10 대책 등 최근 발표한 부동산 대책 효과에 대해 "갭투자 규제 대책으로 인해 물량이 조금씩 나온 것으로 알고 있고, 30대의 '패닉 바잉(공황 구매)'도 많이 진정됐다"고 말했다.

세종시 아파트
세종시 아파트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0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밀마루 전망대에서 시민이 아파트가 밀집한 시내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갭투자 규제를 비롯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 효과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가격으로 볼 때 서울의 주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0.02%로 사실상 멈춰 있고, 강남은 0.00%로 파악하고 있다"며 "수도권의 주간 아파트 가격도 8월 첫째주에 0.22%까지 갔다가 0.18%로 내려오고 상승률이 더 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큰 대책을 발표한 이후 8주 정도 갔을 때 효과가 나타났다"며 "정부의 대책 발표 이후 아직 약간의 시차를 두고 있다"고 했다.

고 의원이 "갭투자가 6월1일∼7월10일 8천410건이다가 7월11일∼8월10일 1천295건으로 줄었고, 법인 (주택) 매수도 같은 기간 250건에서 30건으로 줄었다"고 하자, 홍 부총리는 "통계를 하나 더 추가하면 30대의 주택 매수 건수가 6월부터 7월 초까지 약 6천건 정도였다가 7월11일 이후 1천60건 정도로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이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는 내년 6월부터 적용되기 때문에 앞으로 1년 사이에 다주택자 매물이 상당 부분 나올 것으로 예상하며 실제로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의듣는 홍남기 부총리
질의듣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zjin@yna.co.kr

홍 부총리는 정부가 인용하는 한국감정원 통계와 KB국민은행이 작성하는 월간 KB주택가격동향의 통계 수치가 서로 달라서 논란이 이는 데 대해선 "감정원은 호가와 실거래가를 조사해서 거래가 가능한 시장 가격을 반영하고 있고, KB는 호가를 조사해서 호가로 반영하는 것이 가장 큰 차이"라며 "감정원은 조사원이 조사하고 KB는 현직 공인중개사 의견을 수렴해 조사한다"고 답했다.

이어 "KB 주택가격이 높게 나타나는 것은 재건축 같은 경우 멸실되기 전 주택 가격과 입주한 가격의 차이가 워낙 큰데, 이런 것들이 구별 없이 반영되는 것도 통계를 볼 때 참조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렇다고 새로운 통계를 만들긴 어렵고 결과적으로 두 통계가 어떻게 작성됐는지 보면서 통계를 감안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 정부로서는 KB 주택가격동향은 참조가 되겠지만 그걸 토대로 부동산 정책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본다"며 "정부는 감정원의 가격동향지수를 주로 활용하고 있으나 KB가격동향도 참조해서 정책에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부부가 공동명의로 집 한 채를 갖고 있을 때 세액공제가 박탈되고 종합부동산세 세금이 최대 5배로 징벌적으로 적용되는데, 이는 여성의 재산권 형성을 차별하는 매우 이상한 세법 시행령"이라며 수정을 요구하자 "(부부 공동명의 시 적용되는 세금과 관련해) 좀 더 구체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