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건소 검사 직원 껴안고 난동 부린 부부…다음날 확진 판정

송고시간2020-08-20 10:09

"다시 검사해달라" 차 몰고 병원 이동도…포천시 "고발 조치 검토"

(포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경기 포천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상인 서울 성북 사랑제일교회 교인 부부가 검체를 채취하러 온 보건소 직원을 껴안는 등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다.

보건소 검사 직원 껴안고 난동 부린 부부…다음날 확진 판정 - 1

사건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검사 결과를 못 믿겠다"며 스스로 차를 몰고 인근 병원을 찾아 결국 경찰까지 출동했다.

20일 포천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포천시 보건소 관계자들이 50대 A씨와 아내 B씨가 운영하는 식당을 찾았다.

이들은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 참석 후 검사 대상이었다. 하지만 검사를 받지 않아 보건소 직원들이 찾아간 것이다.

현장에서 검체를 채취하려 하자 이들은 "우리가 만난 사람도 많은데 왜 우리만 검사를 받아야 하냐"며 검사를 거부했다.

이들은 이어 보건소 직원들의 팔 등을 건드리며 "우리가 (보건소 직원들을) 만졌으니 당신들도 검사를 받으라"며 난동을 부렸다. B씨는 직원을 껴안고 이후 자신의 차 안에 침을 뱉기도 했다.

결국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이들은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검사를 다시 해달라"며 격리 수칙을 어기고 인근 병원으로 차를 몰고 가는 등 소동도 일으켰다.

결국 경찰까지 출동해 이들 부부는 안산 생활치료센터로 옮겨졌다.

이들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당시 현장에 갔던 보건소 직원 2명은 자가 격리 상태다.

시 관계자는 "보건소 직원에게 위해를 가할 목적으로 행동한 것으로 보여 치료 후 고발 등 행정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