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지 클루니 "북한 업체 민주콩고 영리사업은 대북제재 위반"

송고시간2020-08-20 09:35

국제감시단체 센트리 '북한 외화벌이' 보고

"민주콩고 부패·돈세탁이 국제안보에도 영향"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에서 이뤄지는 북한 업체의 영리사업이 대북제재 위반이라며 당국에 즉각 계약 중단을 촉구했다.

미국에 본부를 둔 비영리 국제감시단체 센트리를 설립한 클루니는 19일(현지시간) "민주콩고와 같은 지역에서 벌어지는 부패와 돈세탁이 국제 안보에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센트리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박화성'(Pak Hwa Song)과 '황길수'(Hwang Kil Su)라는 이름의 북한 사업가 2명이 2018년 민주콩고에 건설회사 '콩고 아콘데'(Congo Aconde)를 세웠다고 밝혔다.

이들은 업체명으로 은행 계좌를 개설하고, 인물상 건립 등의 공공 건설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센트리는 이들의 영리 활동이 "유럽연합(EU)과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으로 보인다"며 "(민주콩고의) 취약한 내부 통제 및 감시 체계가 금융 부문은 물론 더 광범위한 민주콩고 경제를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앙과 지방정부 차원에서 현재 이뤄지고 있는 콩고 아콘데와의 계약을 파기하고, 북한 국적자가 운영하는 업체와의 어떤 계약도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콩고 아콘데는 설립 직후 남동부 오트로마미 지역에 로랑 카빌라 전 대통령의 인물상을 포함, 2개의 소규모 인물상 건설 계약을 확보했으며, 이듬해에는 수도 킨샤사 중심지역의 공원 조성 사업도 따냈다.

다만 센트리는 콩고 아콘데가 올해 6월까지 실질적인 공원 조성 공사에 착수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북한 사업가들은 어떻게 콩고에서 대북제재를 회피했나" 보고서 표지[센트리 보고서]

"북한 사업가들은 어떻게 콩고에서 대북제재를 회피했나" 보고서 표지[센트리 보고서]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