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성북구 체대 입시학원서도 학생 16명 이상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8-19 21:50

분주한 성북구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분주한 성북구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보건소에 마련된 성북구 코로나19 비상방역대책본부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업무를 보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비상대책본부에서는 코로나 검사 안내, 역학조사 및 유증상자 관리 업무 등을 하고 있으며 최근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 확산으로 업무량이 폭주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고유선 기자 = 서울 성북구에서 한 체육대학 입시 전문학원 학생 16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성북구와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해당 학원은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학원 학생 등 60여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권유했으며 이 중 상당수가 개별적으로 검사를 받아 확진됐다.

성북구에서 확진된 학생은 2명이며, 나머지는 강북구 등 다른 자치구에서 검사를 받았기 때문에 정확한 전체 상황을 전달받지는 못했다고 구청은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확진 학생 16명이 성북구 등 인근 지역 10개 학교에 재학 중"이라며 추가 확진자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확진 학생 가운데 상당수는 실기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학생들이 거쳐 간 학원과 학교에서 2차 감염이 발생했을 수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교육청과 서울시는 각 자치구를 통해 이 학원 학생들의 검사 및 확진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