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코로나 여파 국경봉쇄로 중국과 무역 67% 급감"

송고시간2020-08-20 06:00

무협 보고서…"북한의 중국 식자재·의료용품 수입 급증"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상반기 중국과의 무역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20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북한-중국 무역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북한과 중국 간 무역액(수출+수입)은 4억1천2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7% 감소했다.

북한-중국 수출입 연도별 추이
북한-중국 수출입 연도별 추이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출은 72.3% 줄어든 2천900만달러를 기록했고 수입은 66.5% 적은 3억8천300만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3월과 4월에는 코로나19로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면서 북중 무역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91.3%, 90% 급감했다.

이후 국경 무역이 일부 재개됨에 따라 5월 -76.9%, 6월 -57.1%로 감소 폭이 서서히 줄어들었다.

북한의 중국 수입은 전체적으로 크게 줄었으나 식자재와 의료용품의 수입은 소폭 감소하거나 오히려 늘어 이들 품목의 수입 비중이 확대됐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품목별 수입 비중은 식용유(16.5%)가 2.9배, 밀가루(9.1%)가 3.3배, 설탕(5.2%)이 2.8배, 의료용품(3.9%)이 2.5배 각각 증가했다.

보고서는 "2017년 대북제재 강화 이후 북한의 중국 수입에서 식자재와 의료용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계속 커지던 추세였다"면서 "올해 유독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코로나19로 북한의 수출이 급감하고 외화가 부족해지자 식자재, 의료용품 등 필수재를 우선으로 수입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20년 북중 수출입 월별 증감률 추이
2020년 북중 수출입 월별 증감률 추이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의 주요 중국 수출품은 시계, 전기에너지, 페로실리콘, 가발, 텅스텐 등이었다.

10대 수출품 중에서는 전기에너지(-4.7%), 인조흑연(-1.7%), 잉곳(-36%), 황산칼륨(-17%)을 제외하고는 모두 수출이 70∼80%가량 감소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5월부터 북중 무역이 일부 회복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하반기까지 이어진다면 북한은 중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과의 무역에서도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