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이 내 아내 훔쳤다"…후보수락 직전 불륜설 제기

송고시간2020-08-19 11:00

질 바이든 전 남편 "친구 바이든과 아내 '잘못된 만남'"

"불륜에 결혼 파탄"…바이든, 그간 "미팅으로 만났다" 소개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불륜을 저질러 현재 부인을 만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동안 바이든 전 부통령은 첫째 부인과 사별 후 지난 1975년 미팅에서 아내를 만났다고 소개해 왔으며, 1977년 뉴욕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바이든 전 부통령 부부(자료사진)
바이든 전 부통령 부부(자료사진)

[AP=연합뉴스]

질 바이든의 전남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빌 스티븐슨(72)은 "나는 누구도 해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사실은 사실이고, 미팅에서 만났다는 것은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데일리메일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티븐슨은 지난 1972년 지금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인이 된 자신의 아내와 함께 바이든 전 부통령이 델라웨어 상원의원에 처음 출마할 당시 그의 선거 캠프에 일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당시 스티븐슨과 질은 각각 26세, 23세였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은 31세였다.

바로 그해에 바이든 전 부통령의 첫 번째 아내와 딸이 자동차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앞서 스티븐슨은 질 제이컵스(바이든 전 부통령의 현 부인)와 1970년 2월에 결혼했다.

스티븐슨은 자신을 진보적 공화당원이라고 소개하며, 다만 2008년과 2012년에는 민주당 후보였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밝혔다.

1970년대 조 바이든과 질 바이든[위키미디아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1970년대 조 바이든과 질 바이든[위키미디아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스티븐슨이 처음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것은 1974년 8월이었다고 한다.

당시 뉴저지에 온 브루스 스프링스틴을 보러 아내에게 같이 가자고 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의 두 아이를 돌봐야 하기 때문에 함께 갈 수 없었다고 거절했다는 게 스티븐슨의 주장이다.

스티븐슨의 한 친구는 그때 '바이든과 질이 너무 가까운 것 같다'는 귀띔을 해주기도 했다.

그리고 같은 해 10월 어떤 남자가 스티븐슨을 찾아와 지난 5월 질의 승용차와 교통사고가 났고, 사고 견적을 뽑자고 했지만 그 이후로 연락이 없어 찾아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그때 질의 자동차를 몰던 운전자가 바이든 전 부통령이어서 이들의 불륜을 확신하게 됐다는 것이다.

스티븐슨이 사실을 알고 아내에게 집을 나가라고 하자 그대로 나갔고, 장인이 찾아와 '기회를 달라'고 대신 부탁하기도 했지만 자신은 그럴 생각이 없었다고 한다.

스티븐슨은 "나는 조를 친구로 여겼다"며 "질과 사랑에 빠졌다는 데 놀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질을 보면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스티븐슨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자신의 전 아내의 불륜에 대한 폭로가 담긴 책을 준비 중이며, 오는 11월 대선 전 출간할지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 캠프는 스티븐슨의 주장에 대한 입장 발표를 거부했으며, 20일 대선 후보직을 공식 수락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