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인터, 중소기업과 손잡고 철강 온라인 판매 강화

송고시간2020-08-19 11:00

철강 전자상거래 운영사와 업무협약…"신성장동력 육성"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철강재 온라인 유통시장을 활성화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주요 철강 전자상거래 운영사들과 손잡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신스틸, 충남스틸, 대덕강업, 스틸맨네트웍스와 각각 '철강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 중소기업과 손잡고 철강 온라인 판매 강화
포스코인터, 중소기업과 손잡고 철강 온라인 판매 강화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주요 철강 전자상거래 운영사들과 '철강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업무협약을 맺은 신스틸, 충남스틸, 스틸맨네트웍스, 대덕강업(시계 방향 순).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협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키워드로 전자상거래가 주목받는 만큼 신성장동력의 하나로 철강 분야 온라인 판매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작년 11월 선보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스틸트레이드'와 각 협력사 웹사이트가 상호 배너 형태로 연결되고 협업사의 제품 정보가 웹사이트에 교차로 등록된다.

그동안 스틸트레이드에는 포스코의 주문외 제품(고객사의 주문량을 초과해 생산하거나 고객사의 주문 요건에는 부적절하지만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과 판재류 제품이 중점적으로 거래됐으나 앞으로는 거래 대상 품목이 특정 제품에 국한하지 않고 판재, 봉형강, 강관, 선재, 철강 2차 제품 등으로 다양해진다.

협업사들 역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포스코 제품까지 판매가 가능해져 국내 철강 전자상거래 시장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전자상거래 플랫폼 내에서 공급자와 수요자가 자유롭게 제품을 거래할 수 있어 거래 효율성이 높아지고, 매물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투명한 유통문화를 정착할 수 있다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전했다.

박종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박판사업실장은 "전통적인 철강재 유통구조의 한계점을 보완한 전자상거래 운영으로 국내 중소 철강업체들과 동반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