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개숙인 개신교계 "깊이 사과"…향후 2주간 '온라인 예배' 촉구

송고시간2020-08-18 16:00

"전광훈 무책임한 행태 개탄"…주요 교단에 전씨 처분 요구도

사랑제일교회 사택
사랑제일교회 사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된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의 모습.
보건당국은 병상이 지정되는 대로 전 목사를 격리할 방침이라고 밝혔고성북구 관계자는 "전 목사가 교회 옆 사택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교회와 협의해 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2020.8.1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급속히 재확산하면서 개신교계가 더 이상의 집단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서울과 경기·인천권 모든 교회에서 향후 2주간 온라인 예배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내 최대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18일 공동 대표회장 명의로 입장을 내 "지역과 교회의 여건을 검토해 향후 2주간 서울과 경기, 인천 지역에서 공예배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온라인 예배로 진행하고, 일체의 소모임과 교회 내 식사, 친교 모임을 중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단체는 "모든 교회와 목회자, 교인들이 스스로 자신이 한국교회라는 인식을 갖고 코로나 19 방역에 솔선해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를 바란다"며 "교회가 방역의 최전선이라고 이해하시고 일체의 허점이 없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 19 확진자가 참가한 집회에 참여한 분들이나 참가자를 접촉한 분들은 자발적으로 격리하고 신속하게 검진에 응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교계가 코로나 19 방역지침을 준수하려고 최선을 다했으나 결과적으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일부 교회를 통해 지역 사회 감염확산의 통로가 된 것에 깊이 사과드린다"고도 했다.

이 단체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는 본연의 종교활동을 넘어서 정치 집단화되었다는 점을 안타깝게 여긴다"면서 "조속하게 교회의 본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며, 교인들이나 방문자들이 코로나 19의 검진에 적극적으로 응하여 방역에 협조하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14개 개신교단의 목회자 협의회 연대체인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도 이날 성명을 내 "일부 교회들이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한 코로나 19 예방 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아 전국적으로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이들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현재 폭발적인 코로나 19 집단 감염의 원인 제공자로 지목돼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에 대해 보다 확실한 처분을 촉구한다"고 각 교단에 요청했다.

한목협은 "교회가 정부와 교단의 방역 지침을 정확히 인지하고 특히 각 지역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방역 사항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감히 요청드린다"고 거듭 촉구했다.

보건소 차량으로 향하는 전광훈 목사
보건소 차량으로 향하는 전광훈 목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성북보건소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8.17 hihong@yna.co.kr

한국성결교회연합회(한성연)도 성명을 내 "최근의 교회발 감염 확산이 방역에 대한 한국 교회의 범교단적 공동 대처가 미흡했던 책임을 통감한다"며 "감염병 퇴치를 위해 교회가 사회의 모본(模本)이 되지 못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최근의 감염 증폭 원인 제공자인 전광훈 목사의 무책임한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특정 이념과 정치 집단의 도구로 전락시킨 전 씨에 대해 주요 공교단들이 분명한 조치를 내려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한성연은 "급박하게 돌아가는 감염 상황을 보면서 한국 교회가 소모임과 식사모임 금지는 물론 다시금 일정 기간 자발적으로 각 교회 상황에 따라 온라인으로 예배하는 조치를 취하기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