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향 단원 확진…사랑제일교회 관련 레슨학생 통해 감염

송고시간2020-08-17 21:09

리허설 하는 서울시향
리허설 하는 서울시향

[연합뉴스 사진자료]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 단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이 단원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 서울예고 학생으로부터 개인 레슨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서울시, 서울시향, 종로구 등에 따르면 서울예고 학생 2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 중 1명을 만나 서울 시내 연습실에서 개인 레슨을 했던 서울시향 단원이 전날 확진됐다. 해당 학생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다.

시향은 클래식음악 담당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지난 15일 서울시립교향악단 구성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통보받아 종로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종로구보건소는 건물 방역을 하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향은 단원 전원에게 격리 조치를 지시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

서울시향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공연에 이어 16일 열 예정이던 강원도 거리 축제 협연을 취소했다.

서울시향은 20·21일과 27일로 예정된 8월 정기공연과 다음달 정기공연의 개최 여부는 미정이라고 밝히고, 이를 포함한 각종 공연과 사업의 추진 여부를 구성원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limhwaso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qYcqq6BVE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