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 레고랜드 "혈세낭비 책임"…최문순 지사·도의원 전원 고발

송고시간2020-08-17 17:32

레고랜드 중단 촉구 대책위, 내일 춘천지검에 고발장 제출

"혈세 낭비 레고랜드 더는 방관할 수 없다"
"혈세 낭비 레고랜드 더는 방관할 수 없다"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영국 멀린사와의 임대수익을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해 '밀실 합의' 또는 '노예 계약' 논란이 일고 있는 강원 춘천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와 문화예술인 등이 7월 29일 강원도청 기자실에서 강원도의회의 즉각적인 행정조사권 발동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29 jlee@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춘천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이 '레고랜드 혈세 낭비'에 대해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포함한 도 집행부 3명, 강원도의회 의원 46명 전원을 검찰에 고발한다.

'혈세 낭비 레고랜드 중단 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최문순 도지사 등 49명을 18일 오전 11시 춘천지검에 고발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책위의 고발 대상은 최문순 도지사와 집행부 등 3명, 곽도영 강원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46명 등 모두 49명이다.

고발장 혐의는 레고랜드 임대료 밀실협약 논란에 따른 허위사실 유포, 부지 고가 매입에 의한 공동배임, 직권 남용, 직무 유기 등이다.

춘천 레고랜드
춘천 레고랜드

[촬영 이상학]

앞서 대책위는 7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혈세를 낭비하는 레고랜드 사업의 행정조사권을 즉각 발동하지 않으면 도의원 46명 전원을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최 지사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 부지의 100년간 무상 임대에 건물 공사까지 해준 대가로 받은 8%의 임대료 수익 배분마저 30%에서 3%로 깎아 줬다"며 "더욱이 이 같은 밀실 협약을 10년간 외부에 알리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의회는 임대료의 정확한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채 잘못된 자료를 통해 승인한 '2018년 레고랜드 총괄개발협약(MDA)'의 원천 무효를 선언하지 않는다면 도민의 대의기관임을 스스로 부정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도 집행부에는 지속해서 레고랜드 총괄개발협약 무효 선언을, 도의회에는 행정조사권 발동을 촉구해왔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