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국회의 "전쟁위기 조성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송고시간2020-08-17 17:23

[부산민중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민중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지역 50여개 시민단체 회원들은 17일 오전 부산 남구 주한미군 해군사령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연합군사훈련 진행 중단을 요구하고 릴레이 농성을 벌였다.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남북합의이행 결단을 요구하는 부산지역 시민사회 시국회의'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사전 연습인 위기관리 참모훈련에 참가했던 육군 간부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그러나 한미당국은 훈련을 취소하기는커녕 이틀 연기해 훈련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가 다시 창궐할 조짐이 보이는 이때 전쟁 위기까지 불러올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 정부가 이번 훈련을 통해 북측을 위협하고, 동북아에서 자신의 힘을 보여주려는 미국의 뜻에 동조하고 있다"며 비판한 뒤 "대통령이 말한 평화를 만들기 위해선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에 입각해 남북정상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